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서울신문 뉴스레터

“가로수가 완충 역할”...버스 앞쪽 탑승자 8명 살았다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6-10 13:50 사회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지난 9일 광주에서 건물이 붕괴하면서 시내버스를 덮친 사고와 관련해 인도에 심어진 아름드리나무가 완충 역할을 한 것으로 드러났다. 사진은 10일 오후 광주 동구 학동 붕괴 사고 현장 주변 가로수의 모습. 2021.6.10 hs@yna.co.kr

▲ 지난 9일 광주에서 건물이 붕괴하면서 시내버스를 덮친 사고와 관련해 인도에 심어진 아름드리나무가 완충 역할을 한 것으로 드러났다. 사진은 10일 오후 광주 동구 학동 붕괴 사고 현장 주변 가로수의 모습. 2021.6.10 hs@yna.co.kr

지난 9일 발생한 광주 철거건물 붕괴사고와 관련해 가로수가 완충 역할을 한 것으로 드러났다.

10일 소방당국에 따르면, 콘크리트 잔해물이 시내버스를 덮칠 때 인도에 심어진 아름드리나무가 완충 작용을 해 버스 전면부가 후면부와 비교해 덜 손상된 것으로 확인됐다.

이날 소방당국 관계자는 광주 동구 학동 붕괴 사고 현장을 찾은 김부겸 국무총리에게 현장 브리핑을 하며 이같이 설명했다.

이번 참사로 지금까지 17명의 사상자가 발생했다. 버스 후면부가 크게 손상되면서 뒤쪽에 탄 9명은 모두 사망했고, 버스 앞에 탔던 8명은 중상을 입었다.

지난 9일 오후 4시 22분쯤 광주 동구 학동에서 철거 공사 중인 5층 건물이 무너지면서 정류장에 정차해 있던 시내버스 1대가 잔해에 깔렸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애초 시내버스 한 대와 승용차 두 대가 붕괴한 건물 잔해에 깔렸다는 신고를 받았지만 폐쇄회로(CC)TV 확인 결과 승용차들은 붕괴 직전 멈춰 섰고 버스만 매몰된 것으로 파악했다.

당시 거리에 다른 보행자는 없었으며, 건물 철거 작업자들도 이상 징후를 느끼고 밖으로 나간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합동 조사를 통해 사고 원인을 규명할 방침이다.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