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서울신문 뉴스레터

‘그알’ 故손정민 편 여파 지속…제작진, 일부 오류 사과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6-02 00:40 문화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CCTV 영상 조작설 부인…자막 오류 인정 후 수정

‘그것이 알고싶다’가 지난달 29일 방송한 고 손정민씨 편에서 자막 오류 지적이 나온 부분(왼쪽)에 대해 사과하고 수정본을 올렸다고 밝혔다. ‘그것이 알고싶다’ 게시판 캡처

▲ ‘그것이 알고싶다’가 지난달 29일 방송한 고 손정민씨 편에서 자막 오류 지적이 나온 부분(왼쪽)에 대해 사과하고 수정본을 올렸다고 밝혔다. ‘그것이 알고싶다’ 게시판 캡처

SBS TV 시사프로그램 ‘그것이 알고 싶다’가 한강공원에서 숨진 고 손정민씨 편을 방송한 이후 여파가 지속되고 있다. 일각에서 조작 의혹을 제기하는 등 논란이 일자, 제작진은 일부는 해명하고 일부 오류는 인정했다.

‘그것이 알고 싶다’는 지난달 29일 방송분에서 다양한 실험과 자문을 통해 손씨가 타살을 당했을 가능성이 낮다는 방향으로 결론을 내렸다. 방송 다음 날 고인과 술자리에 동석했던 친구 A씨의 휴대전화가 발견되면서 온라인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다양한 의혹이 제기되고 있다.

일각에서는 방송에서 CC(폐쇄회로)TV 영상의 날짜와 시간 등을 재연 화면으로 재구성하고 조작했다는 주장을 폈다. 이에 제작진은 1일 시청자 게시판을 통해 “(조작했다는 주장들은) 모션 그래픽 효과가 들어간 해당 영상을 순간적으로 캡처해 악의적으로 활용한 것으로 본방송과 다시 보기에 날짜가 다르게 적혀 있었다는 주장은 명백한 허위사실”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나 제작진은 A씨 녹취록에서 일부 단어를 자의적으로 해석한 것은 사과했다. A씨가 다른 친구 B를 지칭한 것에 대해 ‘정민이’라는 자막으로 나간 부분이다. 이에 손씨의 부친이 자신의 블로그를 통해 제작진에 정정을 요구했다.

제작진은 “당시 대화의 전후 맥락을 따져볼 때 ‘고인이 옛날에 한 번 이렇게 뻗어가지고’ 챙겨준 적 있다는 내용으로 판단했다”며 “하지만 다시 한번 유족과 A씨 측에 교차 확인한 결과 해당 문장의 주어는 고인의 이름과 발음이 유사한 다른 인물 B씨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위와 같은 사안에 대해 유족과 시청자들께 사과드리며 이를 정정해 콘텐츠 다시 보기에 수정해 올렸다”고 덧붙였다.

김지예 기자 jiye@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