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서울신문 뉴스레터

지난달 5대 시중은행 가계대출 3조↓…4년 3개월 만에 첫 감소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6-01 17:46 경제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5월 말 신용대출 3조 7000억원↓ 주담대 1조 2000억원↑
‘코인·IPO 열풍’ 주춤…정기예금 오르고 요구불예금 내려
서울 시내 한 은행의 대출창구 모습.  연합뉴스

▲ 서울 시내 한 은행의 대출창구 모습.
연합뉴스

지난달 5대 시중은행의 가계대출 잔액이 4년 3개월 만에 첫 감소세를 보였다. 주택담보대출은 늘었지만, 가계 신용대출이 급감하면서 올해 처음으로 가계대출 잔액이 감소한 것이다.

1일 KB국민·신한·하나·우리·NH농협 등 5대 시중은행에 따르면 지난달 가계대출 잔액은 687조 8076억원으로 집계됐다. 전달(690조 8622억원)보다 약 3조원 감소한 것이다. 개인 신용대출 잔액(138조 4911억원)이 전달 대비 3조 7366억원 감소하면서 전체 가계대출 규모가 떨어졌다.

특히 지난 4월 하순에 진행됐던 SK아이이테크놀로지(SKIET) 공모주 청약으로 급증했던 신용대출이 청약 절차가 끝난 5월 초 대부분 상환된 영향이 큰 것으로 분석된다. 한 시중은행 관계자는 “지난달 SKIET 공모주 청약자금이 회수되면서 가계대출이 일시적으로 감소한 것으로 본다”며 “이에 따라 요구불예금과 총예금에 포함되는 증권사 자금이 감소했다”고 말했다. 실제로 투자 등을 위한 단기 대기자금 성격이 강한 요구불예금 잔액은 지난달 654조 6185억원을 기록해 그 전달보다 6조 4055억원이 줄었다.

한편, 지난달 말 기준 주택담보대출 잔액(485조 1082억원)은 전달보다 1조 2344억원 늘어났다. 전세대출 잔액(114조 7522억원)도 1조 7746억원 증가했지만, 석 달 연속 2조원대 증가세를 보였던 2~4월과 달리 증가폭은 확 줄었다. 금융당국이 내놓은 강화된 가계대출 관리 방안과 더불어 은행들의 우대금리 혜택도 없어지면서 시장금리가 큰 폭으로 오른 것도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지금까지 투자 열풍 등으로 빠져나갔던 은행 정기예금 통장도 돈이 다시 모였다. 5대 은행의 지난달 말 정기예금 잔액은 624조 3555억원으로 전달보다 9조 5564억원이 늘어났다.

 윤연정 기자 yj2gaze@seoul.co.kr

윤연정 기자 yj2gaze@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