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서울신문 뉴스레터

이재성 “장발은 외로운 유럽 생활 잘 버티자는 의미’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6-01 17:29 축구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지금은 대표팀 소집 집중 해야”
“월드컵 2차 예선 뒤 거취 결정”
“EPL과 분데스리가가 꿈의 무대”

이재성. 대한축구협회 제공

▲ 이재성. 대한축구협회 제공


독일 프로축구 분데스리가 2부 홀슈타인 킬과의 3년 동행을 마무리한 이재성(29)이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나 분데스리가 1부에서 뛰고 싶다는 포부를 드러냈다.

2022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을 앞두고 벤투호에 합류한 이재성은 1일 대한축구협회가 유튜브로 진행한 공식 인터뷰에서 이적과 관련한 질문이 나오자 ”지금 말할 수 있는 부분은 없지만 마음은 프리미어리그와 분데스리가를 선호한다”며 “그곳이 나의 꿈이라 염두에 두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지금은 대표팀 소집에 집중해야 하는 시기“라며 ”소집이 끝나면 이번 달 안에 거취가 결정될 것 같다. 다시 말할 기회가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2018년 7월 전북 현대를 떠나 킬을 통해 유럽 무대에 입성한 이재성은 세 시즌 동안 공식전 104경기(정규 93경기)에서 23골(정규 19골)을 터트리며 핵심 공격 자원으로 활약했다. 사상 첫 1부 승격을 노리던 킬은 이번 시즌 정규 3위로 1부 16위 쾰른과 승강 플레이오프(PO)를 펼쳤으나 아쉽게 무릎을 꿇었다. 독일에서 세 시즌에 대해 이재성은 ”제 꿈을 이뤄가는 첫 단계였고 유럽 무대에 저를 알릴 기회였다”며 “그동안 많은 것을 배우고 성장했다“고 돌이켰다. 또 ”1년 차 때는 힘들었지만 2~3년 차가 되면서 한국에서 보여줬던 플레이를 독일에서도 보여줄 수 있었다”며 “이번에 승격하지 못해 많은 분이 아쉽다고 하는데 나에게는 즐겁고 행복했던 시즌이었다“고 덧붙였다.

이번 시즌 헤더 골(2골)과 헤더 도움이 눈에 띈다는 질문을 받고는 ”공교롭게도 머리를 기르면서 헤딩 기회가 많이 찾아왔다“며 ”전술적으로 코너킥 상황에서 헤딩 연습을 많이 했는데 실제 상황이 경기장에서 나와 뿌듯했다. 헤딩에 자신감이 생겼다“고 설명했다. 머리를 기르는 까닭에 대해선 ”특별한 이유는 없다. 코로나19 때문에 미용실에 가지 못해 기르게 됐다“며 ”유럽에서 외로운 시간을 잘 버티자는 의미로 기르고 있는데 많은 분이 좋아해 주셔서 즐겁게 기르고 있다“고 웃었다.

‘동갑내기’ 손흥민(토트넘)과 황의조(보르도)에 대해서는 ”서로에게 힘과 자극이 된다“며 ”손흥민과 황의조가 이번 시즌 좋은 모습을 보여줬는데 좋은 날이 더 올 것”이라면서 “오랜 만에 대표팀에서 만나 어떻게 경기를 치를지 이야기도 나누고 있다. 좋은 모습을 보여줄 것“이라고 강조했다.

축구 팬 사이에서 비판을 많이 받고 있는 파울루 벤투 감독에 대한 질문이 나오자 ”선수들에게 신뢰와 자신감을 불어넣어 줬다. 외부 눈치를 보지 말고 우리가 할 수 있는 것에 최선을 다하자는 벤투 감독의 말이 마음에 와닿았다. 대부분 만족하고 있다“고 답했다.

홍지민 기자 icarus@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