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서울신문 뉴스레터

코로나19 투병 70대 부부, 17시간 차 두고 숨졌다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6-01 15:14 국제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코로나19로 함께 숨진 하비 메릴 로스 부부. CTV 홈페이지

▲ 코로나19로 함께 숨진 하비 메릴 로스 부부. CTV 홈페이지

코로나19에 함께 걸린 캐나다 70대 부부가 17시간 차이를 두고 숨졌다.

1일 캐나다 CTV방송 등에 따르면 밴쿠버에서 북쪽으로 1시간 거리의 브리티시 컬럼비아(BC)주 스쿼미시에 사는 하비 메릴 로스(76)와 부인 마거릿 게일(73)이 코로나19에 걸려 함께 투병하다가 별세했다.

부부는 지난 4월 초 노스밴쿠버 종합병원에 입원해 치료를 받다가 코로나19 합병증이 악화된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 5일 남편이 먼저 숨을 거둔 후 다음날 부인도 뒤를 따랐다.

동료들, 장례식 대신 트럭 100여대 행진 추모

지인과 동료들은 코로나19 방역 조치로 장례식을 제대로 치르지 못하자 주말인 지 난 29일 트럭 100여 대로 행렬을 이뤄 스쿼미시 주변 도로를 돌며 부부를 추모했다.

남편 로스는 목재와 골재를 운송하는 트럭을 수십년동안 몰았고, 아내 게일은 종종 남편 트럭을 타고 함께 다녔다.

부부는 코로나19에 걸려 함께 입원하기 직전까지 트럭 일을 계속했다고 한다.

트럭 추모 행사는 남편 로스가 일하던 운송업체 동료들이 주선한 것으로 전해졌다. 함께 모인 트럭과 트랙터는 100여 대의 행렬로 밴쿠버에서 스쿼미시로 이어지는 99번 고속도로와 스쿼미시 시내 도로를 2시간 넘게 행진했다.

추모 행렬은 부부의 생전 모습을 담은 대형 사진을 앞세워 경적을 울리며 이어졌다.

아들 스콧은 50년 넘게 해로한 부모님에 관해 “두 분이 서로가 없이는 살지 않으려 하셨을 것”이라고 말했다.

다른 아들 앨런은 “생전 부모님이 주변의 주의를 끄는 것을 달가워하지 않는 성격이셨다”며 “본인들은 행사를 부담스러워하셨겠지만, 그분들에게 이런 추모는 합당하다”고 말했다.

한편 행사는 시내 종착지에서 30초간 경적을 울린 뒤 묵념을 하는 것으로 끝났다.

김채현 기자 chkim@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