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서울신문 뉴스레터

페루 하룻새 코로나 사망자 종전의 2.6배로, 100만명당 희생자 세계 1위로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6-01 12:31 미국·중남미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게티이미지 자료사진

▲ 게티이미지 자료사진

페루가 하룻새 코로나19 누적 사망자 수를 종전의 2.6배 수준으로 크게 바로잡았다. 투명한 정보의 중요성은 새삼 강조할 필요가 없으나 중국은 팬데믹에 한참 시달렸을 때 오히려 확진자 숫자를 줄였고, 러시아와 심지어 미국에서도 통계 시비가 끊이지 않는 것을 보면 페루 정부와 당국의 조치는 신선할 정도다.

페루 정부는 31일(현지시간) 대통령궁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지난해 3월 1일부터 지난 22일까지 페루에서 코로나19로 사망한 이들이 모두 18만 764명이라고 밝혔다. 전날까지 보건부가 집계한 누적 사망자 수는 6만 9342명이었다. 정부는 종전까지는 코로나19 양성 진단을 받은 뒤 사망한 사람만 집계에 포함시켰는데 더욱 정확한 집계를 위해 전문가들의 의견을 받아들여 기준을 바꾼 데 따른 것이라고 설명했다. 비올레타 베르무데스 페루 총리는 “업데이트된 정보를 국민에게 알리는 것이 우리의 의무라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아직 미국 존스홉킨스 의과대학의 집계 사이트는 수정된 내용이 반영되지 않았는데 1일 낮 12시(한국시간) 기준 페루의 사망자 수는 미국(59만 4568명)과 브라질(46만 2791명), 인도(32만 9100명), 멕시코(22만 3568명)에 이어 세계에서 다섯 번째로 많게 된다. 영국과 프랑스, 이탈리아, 러시아 등이 10만명대 사망자로 그 뒤를 잇고 있다.

특히 인구 대비 코로나19 사망자 수로는 페루가 단숨에 세계 첫 번째로 올라섰다. 이 나라 인구는 3300만명인데 100만명당 코로나19 사망자 수가 5000명을 훌쩍 웃돈다. 통계사이트 아워월드인데이터와 월드오미터에 따르면 지금까지 인구 대비 코로나19 누적 사망자가 가장 많은 나라는 헝가리로 100만명당 3000명 수준에 불과하다.

페루의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195만명 수준이다. 4월 가파르게 확산됐던 이 나라에서는 5월 들어 신규 확진자 수가 다소 줄었으나 여전히 하루 4000∼5000명 수준을 기록하고 있다.

한편 전 세계 코로나19 확진자는 1억 7058만 5283명, 누적 사망자는 354만 6915명, 백신 접종 횟수는 18억 9416만 537명으로 집계됐다.

임병선 평화연구소 사무국장 bsnim@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