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서울신문 뉴스레터

벵골호랑이 70마리 밀렵한 방글라데시 남성 20년 추적 끝에 검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6-01 12:43 아시아·오세아니아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멸종 위기에 몰린 벵골호랑이 70마리를 밀렵한 방글라데시 남성이 20년의 추적 끝에 붙잡혔다.

이미 세 차례나 구속영장이 발부됐던 하빕 탈룩데르(50)를 마침내 검거하는 데 성공했다고 경찰이 밝혔다고 영국 BBC가 31일(이하 현지시간) 현지 일간 다카 트리뷴을 인용해 전했다. ’타이거 하빕’이란 별명으로 더 알려진 그는 이미 세 차례나 구속영장이 발부됐지만 인도와 국경을 이루는 순다르반스 맹그로브 숲에서 암약해 검거하는 데 애를 먹어왔다. 샤란콜라 경찰서의 사이두르 라흐만 서장은 “그는 오랫동안 도망 다녔다”면서 제보를 받고 지난 29일 아침 이른 시간 맹그로브 숲에 인접한 마드햐 소나톨라 마을에서 검거했다고 자랑했다.

이곳은 멸종 위기에 몰린 벵골호랑이가 가장 많이 서식하는 지역이며 수천마리 정도가 야생에서 살고 있다. 암시장이 형성돼 있어 호랑이 거죽과 뼈, 심지어 살코기까지 전 세계에 팔려나간다.

원래 그는 숲에서 벌꿀 모으는 일을 했다. 꿀 채취꾼 압두스 살람은 AFP 통신에 지역 주민들이 “하나같이 그를 두려워하면서도 존경한다”면서 “그는 숲에서 혼자서라도 (호랑이들과) 맞서 싸울 수 있어 위험한 남성”이라고 말했다. 산림감시국 직원 압둘 만난은 다카 트리뷴에 경찰과 협력해 하빕을 체포하기 위해 오랫동안 노력해 왔다며 “그는 오래 전에 숲에 들어가는 일이 금지됐는데도 몰래 순다르반스에 들어가 야생동물들을 사냥해왔다. 여러 사건들로 기소되고도 범죄활동을 계속 수행해왔다. 일부 강력한 갱단이 연루돼 있다”고 지적했다.

방글라데시 당국의 2018년 호랑이 센서스 자료에 따르면 순다르반스의 벵골호랑이 숫자는 2015년 106명까지 떨어졌다가 그 해 114마리로 조금 늘었다. 야생동물보호기금(WWF)의 지난해 보도자료를 보면 과거 수십년 동안 급격히 줄어들기만 했던 호랑이 숫자는 전 세계에서 “인상적인” 회복 조짐을 보였다.

임병선 평화연구소 사무국장 bsnim@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