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서울신문 뉴스레터

내가 먹은 벌꿀이 진짜일까?… 단 한 방울이면 안다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6-01 03:15 사회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이득찬 교수, 세계 첫 판별키트 개발

꿀벌이 가진 유전자 단백질 항체 이용
“양봉업자 가짜꿀 시비 줄이는 데 도움”
이득찬 강원대 의생명융합학부 교수

▲ 이득찬 강원대 의생명융합학부 교수

“국내산 벌꿀의 신뢰를 높여 양봉농가들이 더이상 불이익을 받지 않도록 하겠습니다.”

이득찬(51) 강원대 의생명융합학부 교수가 벌꿀의 진위와 토봉·양봉을 구분하는 판별키트를 세계 처음으로 개발해 화제가 되고 있다. 꿀벌이 가진 고유의 유전자 단백질 항체를 이용해 만들었다. 꿀이 벌의 단백질을 포함하는지를 확인해 진짜와 가짜를 구별하는 방식이다. 토봉과 양봉 구분은 벌꿀 가운데 또다시 각각의 고유 유전자 단백질을 인식하는 항체를 이용했다.

이 교수는 지난 30일 서울신문과의 인터뷰에서 “임신진단키트처럼 물에 희석된 꿀 한 방울이면 어디서든 5분 이내에 간단하게 판별할 수 있다”며 “진단키트는 키트와 희석액, 채취봉이 한 세트로 캡슐에 담긴 멸균 희석액을 검사 대상인 꿀에 섞어 키트에 한 방울 떨어뜨린 뒤 나타나는 색상 변화로 간단하게 판별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진단키트 세트당 가격은 1만 5000원이지만 연내에 진짜와 가짜 꿀만 판별할 수 있는 저렴한 진단키트를 만들어 개당 1000원대에 판매할 예정이다. 앞으로 중국, 일본 등 토봉·양봉꿀을 구분하는 18조원에 이르는 세계 꿀 시장에도 키트를 출시할 예정이다.

이번 진단키트 개발은 가짜 꿀 시비에 시달리며 불이익을 받아 온 국내 3만 4000여 벌꿀 생산농가에 희소식이 될 전망이다. 그동안 4000억원대 꿀 시장은 소비자들에게 신뢰를 주지 못했다. 꿀 제품에 대한 식품의약품안전처의 명확한 지침이 없었기 때문이다.

이런 탓에 가짜 꿀 시비가 늘 이어져 왔다. 가격이 10배 이상 차이 나는 토봉과 양봉 생산농가 사이에도 시비는 끊이지 않았다. 단지 꽃꿀 정도로만 품목화된 실정이다.

이 교수는 “개발된 진단키트로 소비자들이 믿고 꿀을 사 먹을 수 있게 되면서 소비 증가와 가격 안정에도 도움이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조한종 기자 bell21@seoul.co.kr
2021-06-01 25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