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서울신문 뉴스레터

풍부한 입주민 고정수요 품은 대단지 내 상가 ‘세종 리체스힐’ 분양 관심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5-26 11:26 부동산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총 1567세대의 입주민 고정수요를 품은 ‘세종 리체스힐’ 분양에 관심이 몰리고 있다. 최근 대단지 내 상가의 매진행진이 잇따르고 있어서다.

업계에 따른면 대단지 내 상가는 풍부한 입주민 고정수요를 확보해 상권활성화 속도가 빠르며 임차인 모집에도 유리하다. 그만큼 안정적인 임대수요를 기대할 수 있어 인기가 높다.

특히 이번 코로나19 장기화 사태로 우리동네 상권이 뜨는 가운데 대단지 아파트 상가는 오히려 안정적인 고정수요를 확보하고 있어 크게 흔들리지 않았다. 이에 신규 분양되는 아파트 단지 상가 등은 빠른 완판 기록을 세우고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

지난해 12월 울산 동구 서부동 일대에 들어서는 총 2,687가구의 울산 지웰시티 자이 1,2단지 내 상업시설 `울산 지웰시티몰`(총152실)은 단기간 내 완판에 성공했다. 부영주택이 광주전남혁신도시에 지난 4월 공급한 총 1478세대의 ’이노시티 애시앙‘ 단지 내 상가는 입찰에서 8.4대 1의 경쟁률을 기록하며 완판됐다.

이런 가운데 금호건설과 신동아건설, HMG파트너스는 세종시 6-3생활권 H2블록, H3블록에 ‘세종 리첸시아 파밀리에’ 주상복합 상가 ‘세종 리체스힐’을 5월 분양할 예정이다.
올해 초 성황리에 완판된 총 1567세대의 ‘세종 리첸시아 파밀리에’의 주상복합 상가로 대단지 입주민의 고정수요를 품고 있다. 여기에 산과 공원으로 둘러싸인 6-3∙4생활권의 약 1만 2000여 세대의 주거중심지역의 배후수요와 유동인구가 풍부한 약 58,000㎡의 문화공원(예정)과 간선급행버스 BRT해밀리정류장이 위치한 대로변에 위치한다.

인근에 유치원부터 초등학교∙중학교∙고등학교가 예정돼 있으며 세종과학예술영재학교, 국제고 및 단지 인근 인문∙과학∙예술 통합 캠퍼스형 고교가 추진 중에 있어 학생 및 학부모 수요도 풍부하다.

또 세종시 첫 번째 종합병원인 세종충남대병원과 홈플러스, 오가낭뜰공원, 기쁨뜰공원, 갈운천, 세종필드CC도 있어 이를 이용하는 수요 흡수도 기대해 볼 수 있다.

‘세종 리체스힐’이 들어서는 세종시 6-3,4생활권은 상업용지 비율이 약 5.3%로 다른 생활권 대비 낮아 경쟁할 상업시설이 적고 희소성을 바탕으로 지역 내 상권 독점을 기대할 수 있으며 또한 조성 초기 상가 입주자는 선점효과까지 기대할 수 있다.

세종 리체스힐은 풍부한 유동인구 수요를 그대로 흡수할 수 있는 약 390m의 세종시 최장거리 오픈파크 스트리트몰로 구성될 예정이다. 아케이드 스트리트, 오픈파크 스트리트, 에듀&퍼블릭 스트리트 총 3가지 테마로 각양각색 즐거움이 넘치는 세종에 없던 새로운 거리 컨셉으로 꾸며질 예정이다.

평일과 주말에 상관없이 다양한 연령대의 유동인구가 유입돼 상권이 활성화될 수 있도록 스포츠•레저•키즈•교육•생활•식음(예정) 등 다채로운 업종으로 구성할 계획이다. 1층에는 유동인구의 눈길을 사로잡는 데일리 라이프 MD로 구성되고 2층은 패밀리 타켓의 실생활 밀착 라이프 MD로 구성할 계획이며 이용객의 만족도를 높일것으로 기대된다.

브랜드 대단지 주상복합 상가인 ‘세종 리체스힐’은 세종에 없던 새로운 오픈파크 스트리트몰로 꾸며져 6-3생활권을 대표하는 랜드마크 상권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세종 리체스힐’은 오픈파크 스트리트몰로 지상 1~2층, H2블록 132실, H3블록 60실 총 192실로 구성된다. 홍보관은 세종시 대평동에 위치해 있다. 입주는 2024년 01월 예정이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