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서울신문 뉴스레터

가계빚 1765조 또 최대치… 식을 줄 모르는 영끌·빚투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5-26 02:17 경제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1년간 9.5% 증가… 역대 가장 큰 규모
1분기에만 주택담보대출 20조 불어나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가계빚(신용)이 1765조원으로 또 사상 최대를 기록했다. 지난해에 이어 올 1분기도 ‘영끌’(영혼까지 끌어모은) 대출과 ‘빚투‘(빚내서 투자) 등이 겹친 결과로 풀이된다.

한국은행이 25일 발표한 ‘1분기 가계신용(잠정)’ 통계에 따르면 3월 말 가계빚(잔액 기준)은 1765조원으로 2003년 통계 작성 이래 가장 많았다. 가계신용은 가계가 은행·보험사·대부업체·공적 금융기관 등에서 받은 대출에 ‘판매 신용’(결제 전 카드 사용액)까지 더한 가계빚을 말한다.

1분기 가계빚은 지난해 4분기(1727조 4000억원)보다 37조 6000억원(2.2%) 늘었다. 증가폭이 직전 분기(45조 5000억원)보다 약 8조원 줄었다. 하지만 코로나19 초기인 지난해 1분기(1611조 4000억원)와 비교하면 가계빚은 1년 새 153조 6000억원(9.5%)이나 불었다. 전년 같은 기간 대비 증가액으로는 2003년 통계 작성 이래 가장 큰 규모다.

가계빚에서 판매 신용(99조원)을 뺀 가계대출(주택담보대출+기타대출)만 보면 1분기 말 잔액은 1666조원으로 집계됐다. 이 역시 사상 최대로 지난해 4분기(1631조 5000억원)보다 34조 6000억원 더 늘었다. 주택담보대출(931조원)은 1분기에만 20조 4000억원 불었다. 증가폭이 지난해 4분기(20조 2000억원)와 비슷했다. 신용 대출을 포함한 ‘기타대출’(735조원)도 1분기에 14조 2000억원 늘었다. 다만 증가폭은 직전 분기(25조 5000억원)보다 11조원 이상 줄었다. 금융 당국의 규제와 은행권의 적극적인 대출 관리 등에 영향을 받은 것으로 보인다.

송재창 한은 금융통계팀장은 “지난 1분기에도 주택 매매 및 전세 거래와 관련한 자금대출 수요가 이어져 주택담보대출이 지난해 4분기와 비슷한 규모로 증가했다”며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생활자금 수요, 주식 투자 수요 등으로 신용대출도 늘었다”고 설명했다. 송 팀장은 판매 신용이 늘어난 데 대해 “코로나19 이후 이어진 소비 부진 현상이 다소 완화됐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보복 소비’로 신용카드 씀씀이가 커졌다는 얘기다.

윤연정 기자 yj2gaze@seoul.co.kr
2021-05-26 20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