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서울신문 뉴스레터

“AZ 부작용 두려워 예약 안 해… 화이자는 맞겠다” 불신 큰 고령층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5-28 20:57 보건·의료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대상자 50명 만나 ‘AZ 기피’ 들어 보니

만 60~74세 코로나 백신접종 예약률 56%
“AZ 사망자 발생·20대 전신마비 두려워”
‘기저질환 때문에… 백신 필요 없다’ 생각도
비예약자 절반 “화이자·모더나 접종 의향”


유튜브 등 가짜뉴스가 불안감 조장 지적
“나이·직업 상관없이 원하면 먼저 접종을”
사회 필수인력 소방관 AZ백신 접종 시작 경찰·해양경찰·소방 등 사회필수인력에 대한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 접종이 시작된 26일 오후 인천광역시 계양구의 한 병원에서 한 소방관이 백신을 접종하고 있다. 2021.4.26 뉴스1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사회 필수인력 소방관 AZ백신 접종 시작
경찰·해양경찰·소방 등 사회필수인력에 대한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 접종이 시작된 26일 오후 인천광역시 계양구의 한 병원에서 한 소방관이 백신을 접종하고 있다. 2021.4.26 뉴스1

“아스트라제네카(AZ) 부작용이 걱정돼서 예약 안 했죠. 아무리 부작용 건수가 적고, 기저질환에 따라 발생 여부가 다르다지만 내가 피해자가 될 수 있다고 생각하면 두려워요.”

서울 마포구에서 족발집을 운영하는 김모(62)씨는 코로나19 백신 예방접종 사전 예약 대상자임에도 접종 예약을 하지 않았다. 혈전증 등 AZ 백신 부작용에 대한 우려가 큰 탓이다. 김씨는 “AZ가 아니라 화이자를 맞게 해 준다면 백신을 맞을 의향이 있다”면서 “조금이라도 안전한 백신을 맞고 싶다”고 말했다.

23일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에 따르면 만 60~74세 고령층 접종 대상자 911만 221명 중 506만 3637명이 사전 예약을 완료했다. 예약률은 55.6%로 절반 수준이다. 서울신문은 이날 서울 종로구 탑골공원과 동묘 구제시장, 구로구 가리봉시장, 마포구 마포시장 일대에서 고령층 접종대상자 50명을 만나 백신에 대한 속내를 들었다. 이들은 무엇보다 AZ에 대한 불신을 토로했다.

실제로 만 60~74세는 화이자를 맞고 있는 만 75세 이상과 달리 AZ를 접종한다. 서울 구로구에서 만난 정모(71)씨는 “AZ는 부작용에 따른 사망자도 있고, 20대도 전신마비가 왔다고 해 걱정된다”면서 “왜 하필 AZ냐, 화이자라면 바로 맞았다. 나이 조금 더 먹었으면 화이자인데…”라며 한숨을 쉬었다.

백신 예약을 하지 않은 또 다른 이유는 부작용 때문이다. 또 기저질환이 있어 예약을 못하는 이들도 있었고, 백신이 필요없다고 말한 이들도 있었다. 그럼에도 비예약자의 절반 이상은 AZ가 아닌 화이자나 모더나를 맞게 해 준다면 접종 의향이 있다고 밝혔다.

유튜브 등 온라인에서 가짜뉴스를 퍼뜨려 백신에 대한 불안감을 조장하고 있다는 지적도 나온다. 접종 예약을 하지 않았다고 밝힌 박모(63)씨는 “AZ로 인한 사망자가 뉴스에 나오는 것보다 훨씬 더 많은데 정부에서 상황을 숨기고 거짓말을 한다는 유튜브 영상을 봤다”면서 “AZ는 절대 맞지 않겠다”고 말했다.

생계 걱정으로 백신을 맞을 여유가 없다는 사람들도 있다. 특히 자영업으로 생계를 꾸리는 고령층 사이에서 이런 목소리가 높다. 마포시장에 생선을 파는 여모(61)씨는 “백신을 맞고 하루 쉬어야 한다는데 일해서 하루 벌어 하루 먹고 사는 사람 입장에서는 백신 맞고 쉴 시간이 없다. 부담된다”고 말했다.

전문가들은 예방률, 노쇼 등을 고려하면 예약률을 더 높여야 한다는 입장이다. 천은미 이대목동병원 호흡기내과 교수는 “AZ 예방률이 70%가 채 되지 않는다. 50%가 AZ를 맞아도 35%밖에 예방이 안 되는 셈이다. 그러면 돌파감염이 그만큼 많아질 수밖에 없다”면서 “정부가 부작용에 대해 폭넓게 지원하는 동시에 지금 AZ를 맞고 싶어 하는 사람은 나이나 직업에 상관없이 접종하도록 한다면 접종 동의율이 올라갈 것”이라고 말했다.

손지민 기자 sjm@seoul.co.kr
2021-05-24 8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곽태헌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