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서울신문 뉴스레터

“민주화 위해”… 죽음 공포 속 ‘5·18 주먹밥 투혼’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5-17 03:35 사회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전남도청 주먹밥 나른 노점 여성들

전남도청서 시신 보고 오열… 연대 결심
“이거 먹고 민주화 이뤄라” 밥·국 보내

광주 여성 이야기 ‘구술기록집’ 남기기로
“인자 한 풀어… 미래세대 역사 기억하길”
1980년 5·18 민주화운동 당시 주먹밥을 만들어 시민군에게 보낸 광주 서구 양동시장 노점상인들은 민주화운동의 또 다른 주역이었다. 41년이 흘렀지만 손 빠르게 주먹밥을 빚던 촉감은 손에 남았다. 16일 방앗간이 있던 자리인 양동행정복지센터에 모인 여성 상인들이 주먹밥을 만들고 있다. 왼쪽부터 나채순, 오판심, 김정애, 염길순, 이정순, 오옥순씨. 광주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1980년 5·18 민주화운동 당시 주먹밥을 만들어 시민군에게 보낸 광주 서구 양동시장 노점상인들은 민주화운동의 또 다른 주역이었다. 41년이 흘렀지만 손 빠르게 주먹밥을 빚던 촉감은 손에 남았다. 16일 방앗간이 있던 자리인 양동행정복지센터에 모인 여성 상인들이 주먹밥을 만들고 있다. 왼쪽부터 나채순, 오판심, 김정애, 염길순, 이정순, 오옥순씨.
광주 연합뉴스

“학생들이 금남로를 차로 댕김서 ‘전두환 물러가라’ 해서 (당시 보안사령관) 이름을 알았당께. 우린 요로코롬 살지만 애들이 민주화를 이뤄서 좋은 세상을 봐야제 했어.”

16일 광주 서구 양동시장에서 만난 이영애(79)씨는 41년 전인 1980년 5·18 민주화운동 당시 주먹밥을 만들어 학생들을 비롯한 시민군에게 보낸 상황을 이렇게 회상했다. 시장을 찾은 시위 학생들이 “엄마, 목마르고 배가 고파요”라고 하자, 이씨 등 130여명의 노점상인들은 급한 대로 물도 떠다 주고 빵이나 우유를 쥐여 줬다.

상황은 하루가 다르게 긴박하게 흘렀다. “전두환이 계엄군을 보내 광주시민의 3분의2를 죽이라고 했다”는 이야기가 돌았다. 설마 했지만 소문은 학살로 이어졌다.

노점상 염길순(85)씨는 21일 찾아간 전남도청에서 태극기와 흰색 당목을 덮은 학생과 시민들의 시신들을 목격했다. 죄 없는 아들과 딸의 주검 앞에서 광주는 함께 오열했고 또 연대했다. 염씨는 “오메, 그걸 우쩨 잊어. 엄마들이 전남도청에서 죄다 울고 있었제”라며 눈시울을 붉혔다. 오옥순(75)씨는 “다 학생들 편이 돼부렀지”라며 “우리도 셋방에 살았는데 1000원, 2000원씩 걷어서 4만원 하던 쌀 한 가마 사서 주먹밥을 만들었어”라고 했다.
1980년 5·18 민주화운동 때 광주 시민들이 주먹밥 등 음식을 나누는 모습. 5·18 민주화운동기록관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1980년 5·18 민주화운동 때 광주 시민들이 주먹밥 등 음식을 나누는 모습.
5·18 민주화운동기록관 제공

과일을 팔던 노점상인들은 지금의 양동행정복지센터 자리에 있던 방앗간에서 쌀을 찐 뒤 손수레에 밥을 실어 날랐다. 감`귤 박스에 몰래 빚은 주먹밥을 가득 넣어 학생들에게 “이거 먹고 힘내서 민주화 이뤄라”며 건넸다. 전남대병원 영안실로도 밥과 국을 보냈다. 옛 영동파출소에 학생들 11명이 잡혀 가자 최루탄을 뚫고 가 “학생들이 뭔 죄냐. 내놔라”며 아우성을 쳤다. 어미의 마음이었다.

시위에 나선 학생들을 도운 사실을 상인들은 수년간 꼭꼭 숨겨야 했다. “(노점상인들은) 다 빨갱이다. 저 X들 다 죽여야 한다”며 계엄군이 눈을 부라렸기 때문이다. 1988년 서울올림픽을 앞두고 노점상인들을 향한 탄압이 더 거세지자, 전남대 학생들이 “엄마들 때문에 살았습니다. 쪼까 보답을 해줘야 께”라며 연달아 과일을 사 가기도 했다.
지난해 광주 북구 남도향토음식박물관에서 열린 ‘5·18 40주년 기념 광주 주먹밥 전시회’에서 선보인 작품. 광주 북구청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지난해 광주 북구 남도향토음식박물관에서 열린 ‘5·18 40주년 기념 광주 주먹밥 전시회’에서 선보인 작품.
광주 북구청 제공

41년이 흘렀다. 잰 손놀림으로 주먹밥을 만들었던 130여명의 노점상 대부분은 나이 들어 시장을 떠나거나 눈을 감았다. 남은 이들은 여전히 노점에서 채소와 튀김, 과일 등을 팔아 생계를 꾸린다. 양동시장을 지키는 이씨, 오씨, 염씨와 김정애(74)·오판심(76)·나채순(80)·박금옥(77)·이정순(70)씨는 이날 양동행정복지센터에서 41년 전 그날처럼 주먹밥을 만들었다.

광주 서구청은 이르면 내년 주먹밥 역사관을 만들고, 광주전남여성단체연합은 여성들의 이야기를 구술기록집으로 남기기로 했다. “우리가 인제 뭘 바라긋나. 미래 세대가 역사를 제대로 기억하길 바라제. 인자 한 풀었다.”

광주 김주연 기자 justina@seoul.co.kr

2021-05-17 9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