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서울신문 뉴스레터

이동재 “제보자 대동한 방송 탓에 ‘검언유착’ 프레임에 갇혀”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5-14 19:03 법원·검찰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검찰 이 전 기자에 징역 1년 6개월 구형
“공익 목적 위한 취재였을 뿐
강요나 협박 없었다”

이른바 ‘검언유착 의혹’의 핵심 당사자인 이동재 전 채널A 기자가 17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하고 있다. 2020.7.17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이른바 ‘검언유착 의혹’의 핵심 당사자인 이동재 전 채널A 기자가 17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하고 있다. 2020.7.17 연합뉴스

‘강요미수’ 혐의로 1심에서 검찰에 의해 징역 1년 6개월을 구형받은 이동재 전 채널A 기자가 최후 진술에서 “공익적 목적으로 취재한 것”이라며 “제보자를 내세운 방송 때문에 검언유착 프레임에 갇혔다”고 억울함을 호소했다. 그러면서 “우리 사회 공익과 정치 권력, 자본 권력을 비판하는 언론을 위해서라도 언론자유를 고려해달라”고 재판부에 요청했다.

서울중앙지법 형사1단독 홍창우 부장판사 심리로 14일 열린 이 전 기자와 백모 채널A 기자의 결심공판에서 이 전 기자는 검찰의 구형과 변호인의 최후변론 이후 이어진 최후진술에서 “평범한 30대 시민은 제가 이 자리 선 지도 열 달이 다 돼 간다”며 담담하게 입을 열었다.

그는 “대부분의 기자가 그렇듯 공익을 위한 취재를 해 왔고 이 사건 취재도 마찬가지”라면서 “검찰이 소액주주 80만명에게 피해를 입힌 신라젠 사건을 수사한다고 해서 다른 기자들과 마찬가지로 대주주인 밸류(인베스트코리아)에 대해 수사가 이뤄질 것으로 자연스럽게 전망했다”고 취재를 시작한 배경에 대해 설명했다.

이 전 기자는 수감 중인 이철 전 밸류인베스트코리아 대표에게 다섯 차례 걸쳐 편지를 보내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 등 여권 인사의 비리를 제보하라고 강요했다가 미수에 그친 혐의를 받는다. 그러나 이 전 기자는 이러한 자신의 혐의에 대해 극구 부인하며 “(교정기관에 의해) 검열되는 편지를 통해 공개협박이나 위협을 하는 사람이 세상에 어디 있겠느냐”고 반문했다.

이 전 기자는 이 전 대표의 대리인인 ‘제보자X’ 지모씨가 먼저 검찰과의 연결을 요구했다고 주장하면서 “대화록을 보더라도 ‘제보하지 않으면 어떻게 하겠다’는 내용은 없고, ’자수하면 광명찾는다’는 식의 얘기가 있다”고 항변했다. 이어 “편지 속 내용도 다른 언론에서 보도된 내용 등으로 밸류 사건을 오래 취재한 기자들은 다 아는 내용”이라면서 “(그럼에도) 제보자를 내세운 방송 때문에 저는 검언유착 프레임에 갇혔다”고 주장했다.

이 전 기자는 “한 언론은 ‘이동재가 단독(기사)를 많이 썼다’며 ‘검찰과의 유착이 있었다’고 했는데, 여기 법조기자들은 (그 말이) 이중잣대라는 걸 알 것”이라면서 “날조, 왜곡하는 기자도 있지만 대부분 묵묵하게 일하고, (저 또한) 누군가의 한 마디가 세상을 바꿀 수 있다고 생각하기에 버텼다”고도 했다. 그는 “문을 연지 얼마 안 된 언론사에 입사해 30대 초중반 제 모든 것을 바쳤다”면서 “지난 1년 넘는 기간 동안 저와 제 가족은 모든 게 무너졌다”면서 “수사기관이 언론사 취재를 협박으로 재단하면 정상적 취재까지 제한하는 선례를 남길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검찰은 이 전 기자에게 징역 1년 6개월의 실형을 선고해달라고 재판부에 요청했다. 함께 기소된 채널A 백모 기자에 대해서는 징역 10개월을 구형했다. 검찰은 “두 사람은 검찰의 영향력을 과시하며 구속 수감된 피해자에게 본인 또는 가족들의 형사처벌 가능성을 언급했다”면서 “취재윤리 위반이며 허용된 취재 범위를 넘어선 위법행위”라고 말했다.

재판부는 다음달 18일 두 사람에 대한 선고 공판을 열 예정이다.

민나리 기자 mnin1082@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