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서울신문 뉴스레터

백신접종 예약 어제만 112만명...AZ 59만7000회분 안동서 출하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5-14 11:13 사회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70세 이상 예약률 절반 넘어서
14일부터 아스트라제네카 2차 접종
6월 첫째주 까지 723만회분 집중 공급

서울의 한 보건소 백신 냉장고에 보관 중인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모습.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서울의 한 보건소 백신 냉장고에 보관 중인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모습.
연합뉴스

코로나19 백신 예방접종 사전예약에 13일 하루 112만명이 참여했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14일 “백신 접종은 현재까지 총 337만명이 예약했고, 어제 하루에만 112만명이 예약했다”고 밝혔다.

지난 6일부터 시작된 70세 이상 예약률은 54.9%, 10일부터 시작된 65~69세의 예약률은 43.9%, 13일부터 시작된 60~64세의 예약률은 18.6%다.

중대본은 “많은 국민이 백신접종에 대해 걱정하고 우려하고 계시나, 예방접종을 통해 코로나19 감염을 대부분 예방(86.6%)하고, 일상생활에서 감염의 우려를 감소시킬 수 있다”며 “예방접종에 불안해하지 마시고 해당 접종 차례가 오면 예방접종을 받아 달라”고 당부했다.

백신은 예정된 물량이 차례로 들어오고 있다. 12일에는 화이자 백신 43만 8000회분, 13일에는 아스트라제네카(AZ) 83만 5000회분이 들어왔고 이날은 아스트라제네카 59만7000회분을 확보했다. 이날 안동 공장에서 출하된 59만 7000회분은 경기도 이천 물류창고로 입고됐으며, 이후 각 접종기관으로 배송된다.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은 이날 출하 물량을 포함해 6월 첫째주 까지 723만회분이 집중적으로 공급된다.

다국가백신연합체 ‘코백스 퍼실리티’를 통해 확보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에 이어 제약사와 직접 계약한 물량도 예정대로 도착하고 있어 그간 일시적 수급 불균형으로 인해 주춤했던 접종에도 다시 속도가 붙을 전망이다.

14일부터는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2차 접종이 본격적으로 진행된다.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의 접종 주기는 11~12주 간격으로, 국내 첫 백신 접종을 시작한 지난 2월 26일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맞은 사람부터 순차적으로 2차 접종을 받게 된다. 만 65세 미만 요양병원·요양시설 종사자와 입원·입소자 등이 대상으로 아스트라제네카 2차 접종자 규모는 약 92만6000명이다.

정부는 정해진 접종기간에 백신 접종을 거부하더라도 본인이 원한다면 이른 시일 내에 2차 접종을 할 수 있도록 했다. 다만 1차 접종 때 중증 전신 알레르기반응인 아나필락시스나 혈전증 등 부작용이 생겼던 사람은 2차 접종 예외로 뒀다.

이현정 기자 hjlee@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