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서울신문 뉴스레터

‘가왕’으로 살아본 꿈같았던 3주… 관객에게도 위로·힘 전하고 싶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5-14 01:34 음악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데뷔 20년 맞은 뮤지컬 배우 정선아

“가요 도전하며 MBC 복면가왕 3연승
뜨거운 반응에 방송 출연 자신감 얻어
20일부터 ‘위키드’ 뮤지컬 무대 복귀
뮤지컬 배우 정선아. 씨제스엔터테인먼트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뮤지컬 배우 정선아.
씨제스엔터테인먼트 제공

믿어지지 않을 정도로 꿈만 같았어요. 그동안 왜 안 했을까 후회가 있을 만큼요.”

뮤지컬 배우 정선아씨는 색다른 도전을 한 소감을 유쾌하게 말했다. 그는 지난 3월부터 MBC 예능프로그램 ‘복면가왕’에서 3연속 가왕으로 무대를 누볐다. 가면을 쓰고, 그동안 잘 부르지 않았던 가요로 대중에게 다가갔다.

12일 화상으로 만난 그는 “오래전부터 ‘복면가왕’ 출연 제의를 받았는데 작품 하느라 마음의 여유가 없었다”면서 “코로나19 이후 집에서 음악방송을 많이 보게 됐는데 참 힘든 시기에 치유가 되는 것을 보고 용기를 냈다”고 설명했다. 숨겨 뒀던 비밀을 털어놓듯 들뜨고 가뿐한 얼굴이었다.

‘위키드’, ‘아이다’, ‘안나 카레니나’, ‘지저스 크라이스트 슈퍼스타’ 등으로 대극장 무대를 누빈 화려한 뮤지컬 디바지만 방송 출연은 매우 드물었다. “공연 기간 중에는 맡은 배역에 빠져 사느라 방송에서 다른 모습을 보이는 게 두렵기도 했죠. 그런데 코로나19로 관객을 만나지 못하는 일이 잦아졌고, 저를 모르는 분들께도 음악으로 위로와 힘을 드리고 싶었어요.”

지난 2월 개막한 ‘위키드’ 서울 공연에서 글린다 역을 맡아 활약하면서도 가요를 부르기 위한 보컬 레슨도 따로 받으며 노래로 다양한 소통을 하기 위해 노력했다. 그는 “쉽지 않은 시간이었지만 어떤 역할이든 다 소화해야 하는 배우로서의 기량도 많이 올랐고 여러 스타일의 노래를 하니 자신감이 많아졌다”며 뿌듯해했다. 뜨거운 반응을 한몸에 느끼면서 “많은 응원을 받아서 고맙고 힘이 났고 앞으로 다른 방송이나 예능에서도 많은 분들을 만나고 싶다”고도 밝혔다.

물론 뮤지컬에 대한 애정도 빼놓지 않았다. 열여덟 살에 처음 뮤지컬에 데뷔해 어느덧 20년째다. “뮤지컬은 첫사랑이자 영원한 사랑”이라면서 “사랑하는 데 이유가 없을 만큼 좋고 뮤지컬만 바라보고 살아와 앞으로도 이름 앞에 뮤지컬 배우는 평생 뗄 수 없다”고 했다. 오는 20일부터는 부산 드림씨어터에서 개막하는 ‘위키드’ 무대에 다시 오른다. 2013년 첫 시즌부터 모두 참여하며 올해 200회 공연을 달성한 그는 “처음에는 마냥 싱그럽고 행복한 마음이었다면 지금은 세상을 더 알고 내 안의 깊숙한 면들을 관객들과 나누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동료들과 함께 작품을 끌고 가는 책임감 있는 배우가 되고 싶다”고 포부를 다졌다.

허백윤 기자 baikyoon@seoul.co.kr
2021-05-14 24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