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서울신문 뉴스레터

나달 “도쿄, 글쎄요”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5-13 01:39 테니스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출전 불투명… 올림픽 테니스 흥행 비상

라파엘 나달. AP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라파엘 나달.
AP 연합뉴스

도쿄올림픽 남녀 테니스 흥행에 비상이 걸렸다.

남자프로테니스(ATP) 투어 단식 세계랭킹 3위 라파엘 나달(35·스페인)은 12일(한국시간) 이탈리아 로마에서 열린 BNL 이탈리아 인터내셔널 대회에서 도쿄올림픽 출전 여부에 대한 질문에 “지금은 명확한 답변을 할 수 없다”고 밝혔다.

그는 “평소같으면 올림픽에 빠지는 건 생각지 못할 정도로 올림픽은 중요한 대회”라며 “그러나 지금과 같은 상황에서는 정말 모르겠다”고 덧붙였다.

2008년 베이징대회 단식과 2016년 리우대회 복식 금메달 등 올림픽에서 2개의 금메달을 수집한 나달은 “평소라면 연초에 한 해의 일정을 정하지만 올림픽에 관한 한 앞으로 상황을 살피면서 일정을 정하겠다”고 즉답을 피했다.

나달의 도쿄행이 불투명해지면서 남녀 테니스 톱스타의 ‘도미노 불참’도 우려된다. 전날 세리나 윌리엄스(40·미국)는 “딸과 떨어져 지낼 수는 없다”면서 코로나19 때문에 가족 동반이 불가능하다면 도쿄올림픽에 나가지 않겠다는 뜻을 간접적으로 밝혔다.

오사카 나오미(24)와 니시코리 게이(32·이상 일본)도 나란히 자국 올림픽 개최 가능성에 회의적인 입장을 나타냈다. 일본은 지난 11일 6197명의 확진자가 발생했고 사망자도 모두 1만 1108명을 기록했다.

최병규 전문기자 cbk91065@seoul.co.kr
2021-05-13 26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