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서울신문 뉴스레터

선수들의 MVP는 허훈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5-12 11:32 농구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10개 구단 국내 선수 153명 투표에서 송교창 따돌려

부산 kt 허훈. KBL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부산 kt 허훈. KBL 제공


프로농구 선수들이 뽑은 올해의 선수상이 부산 kt의 가드 허훈(26)에게 돌아갔다.

농구전문지 ‘루키더바스켓’은 12일 ‘선수들이 뽑은 올해의 선수상’ 투표 결과를 발표하며 “KBL에 등록된 10개 구단 국내 선수 153명 전원을 대상으로 설문 조사를 한 결과 허훈이 총 285점을 받아 250점의 송교창(전주 KCC)을 제치고 최우수선수(MVP)가 됐다”고 밝혔다.

MVP는 투표자 1명당 자신의 소속팀을 제외하고 1위부터 3위까지 뽑아 1위 3점, 2위 2점, 3위 1점을 주는 데 허훈은 1위 64표로 47표의 송교창을 앞섰다. 허훈은 “저를 뽑아준 선수들에게 감사드린다”며 “제게 표를 주신 선수들은 개인적으로 메시지를 보내주시면 커피 한 잔씩 쏘겠다”고 말했다.

2016년 시작된 ‘선수들이 뽑은 올해의 선수상’은 첫 해 양동근(은퇴)을 시작으로 2017년 이정현(당시 안양 KGC), 2018년 오세근(KGC), 2019년 이정현(KCC)이 받았다. 지난해에는 코로나19로 시즌이 조기 종료되며 수상자를 선정하지 않았다.

기량발전상과 식스맨상은 정창영(KCC)이 모두 챙겼다. 베스트5에는 허훈, 송교창, 양홍석(kt), 이대성, 이승현(이상 고양 오리온)이 이름을 올렸다. 궂은 일의 대명사 이승현은 2017년에 이어 두 번째 블루워커 상을 받았다. 24세 이하 대상 ‘영플레이어 MVP’는 양홍석이 2회 연속 뽑혔다. 최우수 외국인 선수는 숀 롱(울산 현대모비스)이 차지했다. 전창진 KCC 감독이 1표 차로 절친 유재학 현대모비스 감독을 제치고 인상적인 감독으로 뽑혔다. 이번 설문과 투표는 지난 3월 말 완료되어 시즌 막판 합류한 제러드 설린저(KGC)는 순위권에 오르지 못했다.

홍지민 기자 icarus@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