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서울신문 뉴스레터

“강풍 부는데 스카이워크 갔다가...” 한가운데 고립된 남성 ‘아찔’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5-10 10:58 국제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사진=웨이보 캡처

▲ 사진=웨이보 캡처

중국의 한 스카이워크가 강풍에 파손되면서 관광객이 100m 공중에 고립되는 아찔한 사고가 발생했다.

9일(현지시간)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에 따르면, 중국 룽징시 비암산에 설치된 스카이워크가 강풍에 크게 부서지면서 그곳에 있던 관광객 한 명이 고립됐다. 스카이워크란, 산이나 전망대 등에 설치돼 공중을 걷는 듯한 느낌을 주는 구조물이다.

사고가 발생한 지난 7일 해당 지역의 풍속은 시속 144km로, 당시 강풍으로 스카이워크의 유리 바닥이 떨어져 나갔다.

중국판 트위터 웨이보에서는 당시 사고 장면이 담긴 사진이 공유되기도 했다.

사진에는 한 남성이 간신히 난간에 매달린 모습이 담겼다. 남성이 있는 자리를 제외하고 바닥의 유리패널이 모두 부서지거나 바람에 날려 사라졌다. 이 남성은 다행히 소방관과 경찰에 의해 구조됐다.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