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서울신문 뉴스레터

중국 우주발사체, 오늘 오전 인도양 추락… 피해 없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5-09 16:01 국방·외교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中, 우주정거장 모듈 텐허 실은 로켓 창정5B 발사
통제 못해 잔해 지구 낙하… 대기권서 대부분 소멸
韓 공군, 7일 미국과 공조회의… 대비태세 유지

중국 창정5B호 로켓 조립 모습.  중국유인우주국(CMSA)

▲ 중국 창정5B호 로켓 조립 모습.
중국유인우주국(CMSA)

중국의 우주발사체 창정5B호의 잔해가 9일 오전 인도양에 떨어진 것으로 확인됐다. 지상에 추락해 인적·물적 피해를 발생시키지는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이날 창정5B 잔해물이 오전 11시 30분쯤 인도 남서쪽 인도양에 추락한 것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과기정통부는 지난 8일 창정5B 잔해의 추락 예측 시간을 오전 11시 40분으로 추정했다. 과기정통부는 “한국천문연구원 전자광학감시네트워크 5호기로 확인한 결과 잔해물이 3∼4초에 약 한 바퀴씩 회전하면서 추락해 당초 예상보다 빨리 떨어진 것으로 분석한다”며 “당초 예측 오차범위에는 포함된다”고 설명했다.

중국 환구망 등에 따르면 중국유인항천판공실은 창정5B의 잔해가 9일 오전 10시 24분(베이징 시간) 대기권에 진입하는 과정에서 대부분 소멸했으며 일부는 인도양인 동경 72.47도, 북위 2.65도 주변에 추락했다고 밝혔다. 잔해가 지상에 떨어져 사람에게 피해를 주는 사고는 일어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중국은 지난달 29일 독자적인 우주정거장 구축을 위해 모듈 텐허를 실은 로켓 창정5B를 발사했다. 텐허는 목표했던 궤도에 무사히 안착했지만, 창정5B는 제대로 통제되지 않아 잔해 일부가 지구에 떨어졌다.

한국 공군은 지난 7일 미국 우주사령부 연합우주작전센터와 창정5B 잔해 추락에 대비하기 위해 공조 화상회의를 실시했다. 당시 공군은 로켓 잔해의 추락 예측 지점에 한반도가 포함되지 않은 것으로 분석했지만, 한반도에 낙하할 가능성을 염두하고 대비태세를 유지했다.

박기석 기자 kisukpark@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