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암호화폐 범죄를 쫓다

교통사고 처리 요구대로 안 해준다고…보험회사서 쇠파이프 난동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5-05 13:44 법원·검찰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교통사고 피해 처리를 요구한 대로 해주지 않는다는 이유로 보험회사를 찾아가 쇠파이프로 기물을 부순 20대가 실형을 선고받았다.

울산지법 형사2단독 박정홍 판사는 특수폭행 혐의 등으로 재판에 넘겨진 A씨에게 징역 8개월을 선고했다고 5일 밝혔다.

A씨는 교통사고 피해를 당했는데도 상대방 보험회사측에서 병원 치료 횟수를 제한한 것에 격분해 지난해 10월 경남 한 보험회사 사무실에서 노트북 8대와 업무용 컴퓨터 5개, 스캐너 등을 쇠파이프로 내리쳐 파손했다.

A씨는 또 치료를 받은 병원 사무실에서 등산용 지팡이로 병원 직원을 때리고, 출동한 경찰관을 깨문 뒤 경찰 조사를 받고 다시 그 병원에 찾아가 직원을 폭행하는 등 난동을 부렸다.

재판부는 “짧은 기간에 반복적으로 범행을 하고 방법도 위험하다”며 “다만 A씨 건강 상태가 좋지 않은 점을 고려했다”고 선고 이유를 밝혔다.

울산 박정훈 기자 jhp@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