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암호화폐 범죄를 쫓다

백상아리에 왼다리 잃은 서퍼, 보드에 박힌 그놈의 이 기념품으로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5-05 07:25 아시아·오세아니아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2015년 4월 서핑을 즐기다 백상아리 공격을 받고 왼쪽 다리를 잃은 크리스 블로웨스는 지금은 의족을 단 채 여전히 서핑을 즐긴다. 맨 아래는 그의 서핑보드에 박혀 있던 백상아리의 이. 그는 주법의 예외를 인정받아 기념품으로 소장하고 있다. 피터 호아 제공

▲ 2015년 4월 서핑을 즐기다 백상아리 공격을 받고 왼쪽 다리를 잃은 크리스 블로웨스는 지금은 의족을 단 채 여전히 서핑을 즐긴다. 맨 아래는 그의 서핑보드에 박혀 있던 백상아리의 이. 그는 주법의 예외를 인정받아 기념품으로 소장하고 있다.
피터 호아 제공

호주의 서퍼 크리스 블로웨스(32)는 2015년 서핑을 즐기다 백상아리의 공격을 받고 왼쪽 다리를 잃었다. 거의 죽을 뻔했다. 열흘 동안 코마 상태로 있다가 간신히 의식을 되찾았다.

당시 그의 서핑 보드에 백상아리의 이 하나가 박혔다. 사우스오스트레일리아주의 어획관리법(FMA)에 따르면 백상아리 같은 보호종의 어떤 부위라도 보관하거나 사고 파는 행위는 모두 불법으로 이를 어기는 사람은 10만 호주달러(약 8674만원)의 벌금을 물거나 2년 징역형을 살 수 있다.

그러나 블로웨스는 백상아리의 이를 기념품으로 간직하고 싶었고, 당국은 예외를 인정해 이를 허용했다고 영국 BBC가 4일 소개했다.

그는 6년 전 4월 피셔리 베이에서 서핑을 즐기다 갑자기 뒤에서 몸 길이가 5.5m나 되는 백상아리의 공격을 받았다. “그놈은 날 흔들더니 한참을 갖고 놀았다. 그러더니 내 다리를 덥석 뽑아버렸다.”

두 친구가 해변으로 그를 끌어냈고 응급의료진이 처치한 뒤 애들레이드의 병원으로 후송했다. “내 심장은 완전히 멈춰버렸고 의료진이 내 생존 징후가 보일 때까지 심폐소생술(CPR)을 계속하고 있었다.”

경찰이 서핑보드를 찾아왔는데 이가 박혀 있었다. 주법에 따라 그들은 당국에 보드를 넘겼다. 그날 이후 블로웨스는 한번도 상어의 이를 보지 못했다. 해서 관리들에게 여러 번 상어의 이를 돌려줄 수 있는지 문의했다. 그리고 지역 정치인을 통해 예외로 인정해달라고 간청했다.

그는 “그것은 내 보드에 박혀 있었다. 그 이로 난 상어 한 마리도 죽이지 못할 것이지만 그놈은 내 다리를 가져갔다. 해서 난 왜 내가 그것을 가질 수 없는지 이유를 알 수가 없었다. 그 상어는 이를 되찾을 수 없으며 나 역시 내 다리를 다시 찾을 수 없을 것이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물론 이렇게 예외를 인정받은 것은 그가 처음이다. 당국은 끔찍한 경험을 한 그에게 상어의 이를 돌려주는 것이 할 수 있는 최소한의 일이라고 했다. 그는 집에 있는 상자 속에 넣어 이를 보관하고 있는데 의족을 한 채 다시 서핑을 즐기는 동기를 불어넣는다고 털어놓았다. “손주들에게 자랑할 만한 훌륭한 기념품이다.”

임병선 평화연구소 사무국장 bsnim@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