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암호화폐 범죄를 쫓다

하이브 1분기 영업이익 217억원…작년보다 9.2% 올랐다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5-04 17:30 문화·건강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아티스트 간접 참여형 사업이 62% 차지

그룹 방탄소년단. 하이브 제공

▲ 그룹 방탄소년단. 하이브 제공

방탄소년단(BTS)의 소속사 하이브가 연결기준 올해 1분기 영업이익이 217억원으로 지난해 동기보다 9.16% 증가한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4일 밝혔다.

매출은 1783억원으로 지난해 동기 대비 28.71% 증가했다. 순이익은 158억원으로 11.37% 늘었다.

하이브는 1분기 공식상품(MD), 라이선싱, 콘텐츠 사업 등 아티스트 ‘간접 참여형’ 사업이 실적을 견인했다고 밝혔다.

하이브는 앨범과 공연, 광고 및 출연료 등을 아티스트 ‘직접 참여형’ 매출로, MD·라이선싱과 콘텐츠, 팬클럽 등을 ‘간접 참여형’ 매출로 분류한다.

1분기 간접참여형 매출은 1108억 원으로 하이브 전체 매출의 약 3분의2(62%)를 차지했다. 직전 분기(2020년 4분기) 대비 약 12%p 증가했다.

간접참여형 사업 가운데 주요 아티스트 IP(지식재산권)를 활용한 MD 및 콘텐츠 매출이 지난해 동기 대비 각각 89%, 360% 증가한 647억 원과 372억 원을 기록했다. 팬클럽 매출도 지난해 동기 대비 24% 늘었다.

직접참여형 매출로 분류되는 앨범 매출은 1분기 주요 아티스트 신보 발매가 없어 지난해 동기 대비 33% 감소했다. 광고·출연료 매출은 63% 늘었다.

하이브는 이날 콘퍼런스 콜에서 “1분기는 소속 아티스트들의 활동이 다른 분기보다 현저히 적었고 2020년에 이어 코로나19 영향으로 오프라인 공연을 전혀 하지 못했다”며 “아티스트들의 비활동기에도 꾸준히 수익을 창출할 수 있다는 것을 보여준다”고 설명했다.

하이브는 팬 커뮤니티 플랫폼 위버스(Weverse)의 월 방문자 수(MAU)가 1분기 평균 약 490만명 수준으로 직전 분기 대비 소폭 증가했다고도 밝혔다.

하이브 측은 최근 미국 이타카 홀딩스 인수에 대해서는 “상호 유기적인 협력관계를 구축한 전략적 파트너십”이라며 “K팝과 아이돌 편중에서 저스틴 비버, 아리아나 그란데, J.발빈 등 다양한 아티스트 영입을 통해 음악적 스펙트럼을 확대할 수 있게 됐다”고 설명했다.

박지원 하이브 HQ CEO는 “2분기에는 뉴이스트, 엔하이픈을 비롯해 방탄소년단, 투모로우바이투게더도 컴백하는 등 주요 아티스트들이 활동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김지예 기자 jiye@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