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이번주 신규확진 800명대 우려…정부 ‘특별방역주간’ 선포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4-26 08:13 사회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어젯밤 9시까지 463명 확진…휴일 검사건수 감소 영향

중대본 회의 주재하는 홍남기 총리직무대행 홍남기 국무총리 직무대행이 25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1.4.25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중대본 회의 주재하는 홍남기 총리직무대행
홍남기 국무총리 직무대행이 25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1.4.25 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가 지속하면서 이번 주 일일 신규 확진자가 800명 선을 넘을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정부는 백신 접종을 본격화하는 시점에서 유행 통제가 무엇보다 중요하다는 판단에 따라 이번 주를 ‘특별방역관리주간’으로 선포했다.

26일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에 따르면 전날 0시 기준 국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644명이다. 직전일 785명보다 141명이 줄면서 닷새 만에 700명 아래로 내려왔다.

이날 0시 기준으로 발표될 신규 확진자는 더 줄어들 것으로 보인다. 방역당국과 서울시 등 각 지방자치단체가 전날 0시부터 오후 9시까지 중간 집계한 신규 확진자는 463명으로, 직전일 같은 시간의 585명보다 122명 적었다.

이틀 연속 신규 확진자가 줄더라도 이는 평일 대비 주말·휴일 검사건수가 대폭 줄어든 영향에 따른 것이어서 확산세가 꺾인 것으로 보기는 어렵다.

최근 확진자는 급격한 증가세를 보여왔다. 일평균 지역발생 신규 확진자는 4월 둘째 주(4.4∼10) 579명에서 셋째 주 621명, 넷째 주 659명으로 매주 30∼40명씩 증가했다. 수도권의 경우 375명→419명→422명으로 증가했고, 부산 등 경남권도 78명→94명→114명으로 늘었다.

지난 19일부터 전날까지 최근 1주일간 신규 확진자는 일별로 532명→549명→731명→735명→797명→785명→644명을 기록해 나흘 연속 700명대를 이어갔고, 특히 23·24일에는 800명에 육박했다.

정부 “중차대한 시기”…특별방역기간 선포

정부는 이날부터 내달 2일까지 1주일간을 특별방역관리주간으로 정해 방역의 고삐를 바짝 죄기로 했다.

홍남기 국무총리 직무대행은 전날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에서 “확진자 수가 800명 선을 위협하고 있어 이번 주는 방역 분기점이 될 수 있고 엄중하고 중차대한 시기”라며 “부처와 지방자치단체, 공공기관은 물론 기업 등 민간에서도 접촉 감염을 줄이기 위한 노력을 함께 전개하자”고 당부했다.

정부는 확산세를 꺾기 위해 이번 주 공공 부문의 회식·모임을 금지하고 재택근무와 시차 출퇴근 제도를 확대했다. 또 회식이나 모임 등 방역수칙 위반 여부를 점검하기 위해 불시 단속도 벌인다.

모든 중앙부처는 장관 책임제를 통해 방역 이행력을 강화한다. 장·차관과 실장들이 하루 1회 이상 소관 시설의 방역실태를 점검하고 협회·단체 면담을 통해 방역수칙 준수를 당부할 계획이다.

또 부처별 상시 점검단을 구성해 확산세가 거센 수도권·경남권 다중이용시설을 집중적으로 점검하고 경찰은 유흥시설 등 방역수칙 위반이 빈번한 업소를 수시로 단속한다.

수도권과 경남권의 광역자치단체들은 별도의 대책을 마련하고, 방역 위반시설에 대해서는 무관용 원칙에 따라 처벌하기로 했다.

중대본은 기업 등 민간부문에 대해서도 “재택근무, 시차 출퇴근, 대면 최소화 등의 방역수칙을 철저히 지키고, 국민도 각별한 경계심을 갖고 접촉을 줄여달라”고 요청했다.

정부는 이번 주말에 향후 3주간 적용할 방역 조치를 확정해야 한다. 확진자 지속 증가시 다중이용시설 운영제한 및 집합금지 등을 검토할 것으로 보인다.

정부는 앞서 상황이 악화하면 거리두기 단계(현재 수도권 2단계, 비수도권 1.5단계)를 격상하고, 수도권 식당·카페 등의 운영제한 시간을 현행 오후 10시에서 9시로 1시간 앞당길 수 있다는 방침을 밝힌 바 있다.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