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암호화폐 범죄를 쫓다

제구가 흔들려도 뷰캐넌은 6이닝 1실점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4-22 10:52 야구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삼성 라이온즈 데이비드 뷰캐넌이 21일 대구 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열린 SSG 랜더스와의 경기에 선발 등판해 힘차게 공을 던지고 있다. 대구 뉴스1

▲ 삼성 라이온즈 데이비드 뷰캐넌이 21일 대구 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열린 SSG 랜더스와의 경기에 선발 등판해 힘차게 공을 던지고 있다. 대구 뉴스1

컨디션이 좋지 않은 날에도 잘 던질 줄 알면 상대팀은 어떻게 해야 할까. 삼성 라이온즈의 외국인 에이스 데이비드 뷰캐넌이 제구가 흔들리는 날에도 위기관리 능력을 뽐내며 다승 단독 선두로 우뚝 섰다.

뷰캐넌이 21일 대구 삼성 라이온즈 파크에서 열린 SSG 랜더스와의 경기에서 6이닝 7피안타 3볼넷 3탈삼진 1실점으로 호투하며 팀의 14-4 승리를 이끌었다. 뷰캐넌은 시즌 3승째를 올렸고 평균자책점도 1.74에서 1.69로 끌어내렸다. 다승은 1위, 평균자책점은 7위다.

지난 경기에서 완봉승을 거둔 여파였을까 아니면 타자들이 일찌감치 점수를 내 대기 시간이 길었기 때문일까. 피안타 기록에서 나오듯 뷰캐넌은 완봉 경기처럼 상대 타선을 압도하진 못했다.

1회초부터 위기가 있었다. 김강민과 추신수에게 연속 볼넷을 허용하며 무사 1, 2루의 위기를 맞았다. 그러나 최주환에게 병살타를 유도했고 제이미 로맥을 1루 뜬공으로 잡아내며 위기를 넘겼다.

3회초에도 2사 1, 2루의 위기가 있었다. 5회 초에도 1사 2, 3루로 위험했다. 그러나 후속 타자를 잡아내며 위기관리 능력을 뽐냈다. 꾸역꾸역 버텼지만 7회초엔 연속 안타로 첫 실점을 했고 심창민에게 마운드를 넘겨줬다.

이날 뷰캐넌의 투구수는 103개. 최고 시속 149㎞ 직구 18구와 커브(17구), 투심(15구), 커트(34구), 체인지업(19구) 등 변화구 85구를 던졌다.
지난해 수훈선수 인터뷰 도중 가족을 생각하며 눈물을 글썽인 뷰캐넌. 대구 류재민 기자 phoem@seoul.co.kr

▲ 지난해 수훈선수 인터뷰 도중 가족을 생각하며 눈물을 글썽인 뷰캐넌. 대구 류재민 기자 phoem@seoul.co.kr

경기 후 뷰캐넌은 “컨디션이 안 좋았고 전체적으로 제구가 잘 안 됐다”고 아쉬워했다. 그러나 뷰캐넌은 좋지 않은 날에도 주눅들지 않는 자신감이 있었다. 뷰캐넌은 “평소와 다르게 제구에 어려움을 느꼈지만 야구는 항상 좋은 컨디션을 가지기엔 어렵다고 생각한다”면서 “그래도 계속해서 타자랑 붙어야 하고 이길 방법을 어떻게든 찾아야 한다”고 답했다.

지난해 초반 뷰캐넌은 한 경기 잘 던지면 다음 경기에 부진한 퐁당퐁당 피칭이 반복됐다. 그러나 한국무대에 적응한 2년차엔 그런 모습 없이 더 완벽한 모습이다.

뷰캐넌의 호투에는 가족들의 힘을 빼놓을 수 없다. 지난해 코로나19로 가족과 떨어져 지냈던 뷰캐넌은 인터뷰 중 가족 생각에 눈물을 보이며 안타까움을 자아내기도 했다. 중계 화면을 통해 아내에게 사랑을 전하는 열혈 사랑꾼이었기에 가족의 의미는 더 특별했다.

올해는 가족들이 한국에서 함께 있어 뷰캐넌의 눈물 흘릴 일은 없다. 이날도 가족들이 곁에서 지켜보며 뷰캐넌을 응원했다. 뷰캐넌은 “가족들이 곁에서 응원하는 건 당연히 큰 힘”이라며 “가족은 정말 언제나 소중하다”고 했다.

대구 류재민 기자 phoem@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