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암호화폐 범죄를 쫓다

“110만원 주고 화이자 맞았는데…” 가짜백신 주의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4-22 09:45 국제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글로벌 제약사 화이자의 코로나19 백신. 2020.12.8 AFP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글로벌 제약사 화이자의 코로나19 백신. 2020.12.8 AFP 연합뉴스

화이자 ‘가짜 코로나 백신’ 첫 적발
멕시코·폴란드서 위조 사례 확인돼
글로벌 공급난 속 사기 사건 잇따라


미국 제약사 화이자의 ‘가짜 코로나19 백신’이 발견됐다. 세계적으로 백신 공급난이 벌어지는 가운데 이를 이용한 사기 사건이 잇따르고 있다.

21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화이자는 멕시코와 폴란드에서 자사 코로나19 백신 위조 사례가 처음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멕시코 경찰은 지난 2월 초 누에보레온주 북부의 한 병원을 급습해 가짜 화이자 백신을 투여하던 병원 관계자 6명을 붙잡았다. 이 병원은 1도스(1회 접종분)에 약 1000달러(약 112만원)를 받고 80여명에게 가짜 백신주사를 투여한 것으로 나타났다.

마누엘 델라오 누에보레온주 보건장관은 WSJ에 “사람들은 증류수를 투여받았다”며 약병에 적힌 제품번호와 유효기간이 모두 가짜였다고 밝혔다. 가짜 백신이 인체에 유해한 성분은 아니었다. 화이자는 라벨이 위조됐음을 확인한 뒤 병에 들어있던 액체가 정확히 무엇인지 시험할 예정이다.

또 폴란드 경찰은 지난 1월 한 남성의 아파트에서 화이자-바이오엔테크 백신 라벨을 붙인 다수의 약병을 압수하고 이 남성을 체포했다. 가짜 백신으로 추정되는 액체는 다른 제약사의 안티링클(주름개선제) 제품 용기로 추정되는 병에 담겨 있었다고 화이자는 전했다.

화이자가 문제의 액체를 실험실에서 분석한 결과 코로나19 백신 성분이 아니라 주름 개선에 사용되는 히알루론산이 들어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안티링클 성분으로 추정되는 가짜 백신을 맞은 피해자는 없는 것으로 폴란드 경찰은 파악하고 있다. 이 남성은 사기 혐의로 기소됐다.

위조 대상이 된 것은 화이자 백신뿐만이 아니다. 국제형사경찰기구(인터폴)에 따르면 중국과 남아프리카공화국은 지난달 각각 창고에서 위조 백신 수천병을 압수하고 관련자 수십명을 체포했다. 멕시코 당국은 온두라스행 개인 전용기에서 러시아 스푸트니크라고 주장하는 백신 6000 도스를 압수했으나, 진위는 확인하지 못하고 있다.

화이자의 글로벌 보안 책임자인 레브 쿠비악은 WSJ에 “지구상의 모든 사람에게 백신이 필요하고 절실하게 원하는 사람도 많다”며 “현재 공급이 매우 한정돼 있어 앞으로 공급이 늘어나고 다른 회사들이 백신 시장에 진입하기 전까지는 범죄자들에게 완벽한 기회가 있을 것”이라고 우려했다.
화이자·바이오엔테크의 코로나19 백신 이미지. AFP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화이자·바이오엔테크의 코로나19 백신 이미지.
AFP 연합뉴스

최선을 기자 csunell@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