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암호화폐 범죄를 쫓다

“휴가 다녀온 게 죄냐” 의무격리 장병 부실급식 논란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4-21 14:04 정치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휴가 복귀 후 의무격리 장병 부실급식 논란.  페이스북 ‘육군훈련소 대신 전해드립니다’

▲ 휴가 복귀 후 의무격리 장병 부실급식 논란.
페이스북 ‘육군훈련소 대신 전해드립니다’

휴가 복귀 후 코로나19 예방 차원에서 의무 격리 중인 군 장병들에게 부실한 식사가 제공되고 있다는 폭로가 나와 군 당국에 대한 비판이 이어지고 있다.

21일 페이스북 ‘육군훈련소 대신 전해드립니다’ 페이지를 보면 자신을 51사단 예하 여단 소속이라고 밝힌 게시자는 “다른 곳은 식사가 어떤 식으로 나오는지 궁금하다”며 일회용 도시락 용기에 제공된 급식 사진을 올렸다.

게시자는 이어 “휴대전화도 반납하고 TV도 없고, 밥은 이런 식인데 감방이랑 뭐가 다르죠. 휴가 다녀온 게 죄인가요”라고 항의했다.

지난 18일 올라온 해당 게시물엔 21일 오후 1시 현재 1700여개의 ‘화나요’ 등 반응과 함께 댓글 7500여개가 달렸다.

사진을 보면 플라스틱 용기에 적은 양의 김치와 장아찌 반찬, 그리고 고기가 몇 점 안 보이는 닭볶음이 담겨 있다.
휴가 복귀 후 의무격리 장병 부실급식 논란.  페이스북 ‘육군훈련소 대신 전해드립니다’

▲ 휴가 복귀 후 의무격리 장병 부실급식 논란.
페이스북 ‘육군훈련소 대신 전해드립니다’

그나마 이 도시락엔 밥은 가득했는데, 댓글에 올라온 또 다른 도시락 사진엔 반찬이 김치 한 점과 야채볶음 약간뿐이었고 밥마저 도시락 용기 바닥이 보일 정도로 적었다.

심지어 또 다른 도시락엔 반찬이 깍두기 대여섯개가 전부였다.

논란이 일자 육군 관계자는 “제보된 사진은 지난 18일 식단으로, 부대 자체 취사 메뉴로 다른 장병들과 동일하게 제공됐다”며 “격리 인원 급식과 관련해 보다 더 세밀한 관심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군 당국은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휴가를 다녀온 장병들에 대해서는 복귀 전 음성 판정을 받았더라도 같은 기간 휴가를 다녀온 병사들을 일정 기간 동일집단(코호트) 격리 조치하고 있다. 이에 따라 격리된 병사들에게는 위생 및 감염 예방을 위해 일회용 도시락 용기로 식사를 제공하고 있다.

다만 ‘부실 급식’이 격리 군인들만의 문제가 아니라는 주장도 일각에서 나왔다.

같은 페이스북 계정에는 12사단 모 부대 소속이라고 밝힌 제보자가 “저희 부대는 부식 수령조차 제대로 받지 못하고 있다”면서 “저도 다른 부대는 식사가 정상적인지 궁금하다”고 주장하는 글이 올라왔다.

글쓴이는 “식사할 사람이 120명이 넘는데 햄버거빵을 60개만 줘서 취사병들이 하나하나 뜯어 반으로 갈라 120개로 만들었다”고 하는 등 구체적 사례를 나열하기도 했다.

이와 관련, 육군 관계자는 “관련 사실 확인결과, 해당 부대에서 부식 청구 및 수불 간 일부 수량을 부족하게 수령해 급식한 사례가 있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군은 장병 급식 관련 부식 청구 및 수불체계를 정밀 점검한 후 그 결과를 바탕으로 시스템 개선 및 확인점검 체계를 재정비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신진호 기자 sayho@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