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암호화폐 범죄를 쫓다

“흉기 들고 왔던 아래층 남자 풀려나…살고 싶습니다”[이슈픽]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4-21 11:32 사회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인터넷 커뮤니티 보배드림 캡처

▲ 인터넷 커뮤니티 보배드림 캡처

40대 남성, 아파트 윗집 찾아가 흉기 난동
피해 주민 “당일 석방…살려 달라” 호소
“정신병원 입원한다지만 곧 퇴원할 수도”


“살고 싶습니다. 방법 좀 알려주세요.”

양주 옥정신도시의 한 아파트에서 흉기를 들고 소동을 부린 40대 남성이 5시간 만에 경찰에서 풀려나 논란이 되고 있다.

피해 주민이라고 밝힌 A씨는 20일 인터넷 커뮤니티에 글을 올려 “살려달라”고 호소했다.

A씨에 따르면 지난 17일 그의 아내가 엘리베이터를 타고 내려가던 중 바로 아래층에서 남성 B씨가 탔다. B씨는 엘리베이터에서 A씨의 아내를 뚫어져라 쳐다봤다고 한다.

지난 19일 B씨는 A씨 집 초인종을 눌렀다. B씨는 “강씨 성을 가진 여자를 찾는다”고 했다. A씨가 “그런 사람은 여기에 살지 않는다. 잘못 찾아왔다”고 했더니, B씨는 “나는 아래층에 사는 사람이고 그 여자를 꼭 찾아야 한다”고 답한 뒤 한참을 서성거렸다.

이후 20일 오전 6시 30분쯤 B씨는 A씨 집 현관문을 발로 차고 계속 벨을 누르면서 위협했다. 문 앞에서 흉기를 휘두르기도 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B씨를 특수협박 혐의로 체포했다.

A씨는 “문제는 지금부터다. 오늘 오후 1시에 이 남자가 석방됐다고 한다. 흉기를 휘두르고 문을 발로 차며 살해 협박을 하던 사람이, 잠시 보기에도 상당히 정신 이상이 있어 보이는 사람이, 바로 아래층에 사는 사람이, 석방됐다고 한다”며 분노했다.

그러면서 “나와 아내, 딸아이가 제발 살 수 있는 방법을 좀 알려달라. 오늘 밤에 그 남자가 다시 찾아 올 거라고 확신한다”고 호소했다. 이어 “경찰에 신변보호 요청을 했지만 약 1~2주의 심사기간이 필요하다고 한다”고 덧붙였다.

경찰 관계자는 “B씨를 현행범으로 체포해 조사했으며, 정신적 문제가 있어 가족과 협의를 거쳐 정신병원에 입원시키기로 했다”며 “정신병원 치료와 별개로 특수협박 혐의에 대해서는 수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또 경찰은 신고자인 위층 주민에게 신변 보호 장치인 ‘스마트 워치’를 지급해 특별 관리하고 있다고 밝혔다.

“퇴원하면 어떻게 하나…아파트 떠나겠다”

이후 A씨는 21일 인터넷 커뮤니티에 추가로 글을 올려 “어제는 지옥 같은 하루, 10년 같은 하루를 보냈다”고 운을 뗐다. 그러면서 “칼을 양손에 들고 휘두르는 사람에게 저는 가족을 위해 아무 것도 할 수 없었다. 그래서 살려 달라고 글을 올린 것”이라고 설명했다.

A씨는 “현재 경찰 분들이 집 현관 입구와 아파트 등에서 계속 순찰을 하고 계신다”며 “피의자는 정신병원 입원을 위해 코로나19 검사를 받고 결과를 기다리고 있으며 21일 입원 예정이라고 한다”고 전했다.

하지만 A씨는 “여기서 문제는 얼마나 잡아둘 수 있냐는 것”이라면서 “의사의 판단에 따라 몇 달 입원이 될 수도 있고 다음날 약 처방만 받고 나올 수도 있다고 한다. 퇴원하게 되면 연락을 준다고 하는데 그럼 저는 어떻게 해야 하나”라며 목소리를 높였다. A씨는 “몇 달 정도의 안전이 보장된 시간을 주면 이 아파트를 꼭 떠나겠다”고 강조했다.
인터넷 커뮤니티 보배드림 캡처

▲ 인터넷 커뮤니티 보배드림 캡처

최선을 기자 csunell@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