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암호화폐 범죄를 쫓다

“그림자까지 계산했나” 4세 아이가 만든 놀라운 레고 작품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4-20 16:51 지구촌 화제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사진=@shuritomita 트위터

▲ 사진=@shuritomita 트위터

레고 재팬은 지난 15일 “훌륭한 작품에 직원들 모두 감동했다”며 공식 트위터를 통해 4세 아이의 레고 작품을 소개했다.

사진을 게시한 토미타 슈리는 “4세 장남이 만든 레고”라고 적으며 “그림자까지 계산해서 만든 걸까? 너무 아름답다”며 그림자가 드리운 레고 작품을 자신의 트위터에 게재했다. 아이가 ‘우리집’이란 작품명을 붙인 사진 속 레고 집은 햇빛을 받아 웅장한 성의 모양을 하고 있다. 현재 해당 게시물은 4만 3000건의 리트윗과 30만에 가까운 ‘좋아요’를 받고 있다.

일본 매체 위드뉴스 등에 따르면, 레고를 가지고 놀기를 좋아하던 아이는 어느 날 저녁 식사 후 30분 정도 조용히 작품을 만들었다. 그리고 여느 아이와 같이 부모에게 자신이 만든 작품을 자랑하며 “우리 집을 만들었다”며 “여기가 현관이고 여기가 주방”이라고 설명했다. 이후 아이가 잠자리에 들고 방 불을 끄고 스탠드 등을 켜는 순간 슈미타는 아이의 작품이 하나의 멋진 성으로 변한 것을 발견했다.

토미타는 “아직 4살이기 때문에 그림자의 원리에 대해 알고 작품을 만들었다고 생각하지 않는다”며 “작품의 위치와 빛의 방향에 따라 작품은 달리 보였을텐데 이날 우연이 겹쳐 멋진 사진을 담아낼 수 있었다”고 말했다.

토미타는 아들의 작품이 레고 공식 계정에 게재되며 주목을 받고 있지만 이러한 소식을 아이에게 알리지 않았다고 전했다. 그는 “아이가 아무 부담 없이 지금처럼 그저 레고를 즐기기를 바란다”고 이유를 설명했다.

강경민 콘텐츠 에디터 maryann425@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