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암호화폐 범죄를 쫓다

‘무주 한풍루’, ‘양주 회암사지 사리탑’ 보물 된다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4-20 11:06 문화·건강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무주 한풍루. 문화재청 제공

▲ 무주 한풍루. 문화재청 제공

문화재청은 20일 전북 무주의 한풍루와 경기 양주시의 회암사지 사리탑를 보물로 지정 예고했다.

조선 시대 관아 건물인 ‘무주 한풍루’는 선조 때 문신 임제가 호남의 삼한(三寒)인 무주 한풍루(寒風樓), 남원 광한루(廣寒樓), 전주 한벽루(寒碧樓) 중에서도 으뜸으로 꼽았던 문화재다. 현판은 한석봉이 썼다고 전해지며, 수많은 묵객들이 글과 그림으로 풍류를 즐기던 곳으로 당시 시대상과 문화상을 알 수 있는 건물이다.

정면 3칸, 옆면 2칸의 중층 누각 팔작지붕 건물로 조선 후기 관아누정 격식에 충실하게 지어졌다. 정확한 창건 연대는 알 수 없으나 15세기 문신 성임과 유순 등이 한풍루를 보고 쓴 시와 ‘신증동국여지승람’ 등 여러 기록을 통해 조선 초기부터 존재해 왔음을 알 수 있다. 임진왜란(1592)때 전소된 이후 다시 건립됐다. 문화재청은 “우리나라 몇 안 되는 중층 관영 누각으로 17세기의 시기적 특성이 잘 나타나 있다”고 소개했다.
양주 회암사지 사리탑. 문화재청 제공

▲ 양주 회암사지 사리탑. 문화재청 제공

‘양주 회암사지 사리탑’은 조선 전기 왕실에서 발원해 건립한 진신 사리탑(석가모니 몸에서 나온 사리를 모신 탑)이다. 규모가 장대하고, 보존상태도 양호하다. 사리탑 형식과 불교미술의 도상, 장식문양 등 왕실 불교미술의 여러 요소를 알 수 있다. 문화재청은 “왕릉을 비롯한 왕실 관련 석조물과 비슷하고 사리탑의 규모 등을 고려할 때 당대 최고의 석공이 설계 및 시공했을 것으로 보인다”면서 “조선 전기 석조미술의 정수이자 대표작으로 가치가 크다”고 설명했다.

‘무주 한풍루’와 ‘양주 회암사지 사리탑’은 30일 예고 기간 동안 각계 의견 수렴과 문화재위원회 심의 절차를 거쳐 보물로 지정된다.

이순녀 선임기자 coral@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