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암호화폐 범죄를 쫓다

뉴욕주 호텔 객실 턴 아시아계 남성 순순히 운전면허증 내준 뒤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4-20 06:31 미국·중남미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미국 뉴욕주의 한 호텔에서 다른 커플이 묵은 객실에 잠입해 금품을 훔친 아시아계 29세 남성이 순순히 자신의 운전면허증을 내줘 얼마 안 있어 경찰에 체포됐다.

맨해셋의 노선 불루바드에 있는 트래블롯지 호텔에서 지난 16일(이하 현지시간) 벌어진 일인데 새벽 3시쯤 롱아일랜드에 거주하는 마이클 C 리(29)가 한 커플이 묵는 객실에 들어왔다. 슬라이딩식으로 열고 닫히는 창문을 잠그지 않았는데 그걸 열어 잠입했다. 33세 여성 투숙객이 44세 남자친구를 소리쳐 불러 리에 맞서도록 했다. 두 사람은 왜 남의 객실에 들어왔느냐고 따지면서 신분증을 달라고 했다.

리는 순순히 운전면허증을 건넨 뒤 되찾을 생각도 하지 않고 객실을 떠났다. 여성 투숙객이 돈이 사라진 사실을 확인하고 경찰에 알렸고, 리는 새벽 5시 5분쯤 자신의 객실에서 체포됐다. 별달리 저항하지도 않았다.

경찰은 리를 2급 강도와 7급 범죄 약물 소지 혐의로 기소했고, 그는 그날 곧바로 법원에 출두해 인정신문을 받았다. CBS 뉴욕과 넥스트샤크가 19일 이 소식을 뒤늦게 전하며 올린 그의 사진을 보면 한국계 아니면 중국계로 보이며 왼쪽 눈썹 아래 문신이 있고, 왼쪽 목덜미부터 어깨까지 커다란 여성의 얼굴 문신이 새겨져 있다.

임병선 평화연구소 사무국장 bsnim@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