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서울신문 뉴스레터

생후 3개월 만에 미국 입양된 일란성 쌍둥이 36회 생일날 상봉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4-18 16:14 미국·중남미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생후 3개월 만에 미국에 입양된 에밀리 부시넬과 몰리 시너트가 지난달 29일(현지시간) 36번째 생일날 만나 활짝 웃고 있다. 둘은 거울을 보는 것 같다며 감격했다. 나머지 사진들도 모두 왼쪽이 부시넬, 오른쪽이 시너트다. abc 뉴스 굿모닝아메리카 동영상 등 캡처

▲ 생후 3개월 만에 미국에 입양된 에밀리 부시넬과 몰리 시너트가 지난달 29일(현지시간) 36번째 생일날 만나 활짝 웃고 있다. 둘은 거울을 보는 것 같다며 감격했다. 나머지 사진들도 모두 왼쪽이 부시넬, 오른쪽이 시너트다.
abc 뉴스 굿모닝아메리카 동영상 등 캡처

한국에서 태어나 생후 3개월 만에 따로 미국 가정에 입양된 일란성 쌍둥이 자매가 36회 생일날 만나 얼싸안고 감격했다.

주인공은 펜실베이니아주 필라델피아에 사는 에밀리 부시넬과 플로리다주에 사는 몰리 시너트. 둘다 어떻게 미국으로 건네오게 됐는지는 물론 쌍둥이 자매가 있다는 사실조차 모르고 오랜 세월을 지냈다. 올해 초 부시넬의 11세 딸 이사벨이 DNA 검사를 해 엄마의 친척이 더 있는지 알아보자고 조른 것이 계기가 됐다. 부시넬이 불편해하며 계속 주저하자 결국 이사벨이 자신의 DNA를 보냈고 마침 시너트도 DNA를 보냈던 터라 둘의 유전자가 모녀간에 나올 수 있는 결과란 통보를 받을 수 있었다고 abc 뉴스 굿모닝 아메리카(GMA)가 지난 16일(이하 현지시간) 전했다.

시너트는 “DNA 결과 통보서에는 내 DNA가 이 사람(이사벨)과 49.96% 일치한다고 나와 딸일 것으로 짐작된다고 했다. 난 아이를 낳아본 적도 없어 이건 분명 잘못된 내용이었다”고 말했다. 알고 보니 쌍둥이 자매가 낳은 딸이었던 것이다.

이사벨이 시너트에게 문자를 보내면서 엄마가 1985년 3월 29일 태어났다고 알렸다. 물론 시너트도 이날이 생일이었다. 두 사람은 문자와 사진을 주고받으며 도플갱어라 할 정도로 둘이 닮은꼴, 닮은 삶을 살아왔다는 것을 금방 깨달았다. 어릴 적 반려묘와 함께 찍은 사진, 머리 모양이나 웃는 모습, 고교 졸업 파티 때 드레스 모양까지 판박이였다. 비디오 채팅을 하면서 처음 만나는 날을 생일 날로 하기로 했다.
부시넬은 “가슴의 빈 구멍 하나가 채워졌다”면서 “날 사랑하고 아끼며 절대적으로 멋진 가족이 있지만 항상 뭔가가 끊긴 느낌이 있었다. 일란성 쌍둥이 자매가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되자 모든 게 명확해졌다. 이제 말이 된다”고 말하면서도 믿기지 않아 했다. 그녀는 이어 “지금이 내 인생 가장 행복한 순간이다. 솔직히 말하자면 난 쌍둥이와 함께 할 수 있었던 36년을 빼앗긴 셈이다. 하지만 동시에 앞으로의 일들에 흥분되고 감사한 마음”이라고 말했다.

둘이 어떻게 헤어져 미국 가정에 제각각 입양됐는지는 아직 밝혀지지 않았다. 해서 쌍둥이는 조만간 함께 한국을 찾을 계획을 갖고 있다고 방송은 전했다. 섣부른 얘기일 수 있겠는데 둘 다 입양 서류를 간직하고 있어 쉽게 친부모를 찾을 수 있지 않을까 싶다. 또 둘 다 유대인 가정에 입양된 것이 혹시 하나의 실마리가 될 수도 있겠다.

임병선 평화연구소 사무국장 bsnim@seoul.co.kr
글자 수 :
NS_ID :
기자명 :
관련기사 :
show :
검색 :
.........

.........
AMP :
포털전송 :
다음
네이버(테스트)
네이버
인터웍스(광고)
네이트
언론재단
온신협모바일
비플라이
비플라이(20판)
이스트소프트(줌)
다우존스
드림위즈
픽바(루미너스)
관련기사 :
    SNS Image :
    매크로 :
    네이버
    서울Home
    SIS


    네이버
    서울Home
    SIS















    Mozilla/5.0 (Windows NT 10.0; Win64; x64) AppleWebKit/537.36 (KHTML, like Gecko) Chrome/86.0.4240.198 Whale/2.9.116.15 Safari/537.36
    WCMS 2.0 - Copyright(c) THE SEOUL SHINMUN. All rights reserved. Designed by Lim Cheon Taek, Cheong Ji Un, Lee Jae Young 2015
    글자 수 :
    NS_ID :
    기자명 :
    관련기사 :
    show :
    검색 :
    ......

    ......
    AMP :
    포털전송 :
    다음
    네이버(테스트)
    네이버
    인터웍스(광고)
    네이트
    언론재단
    온신협모바일
    비플라이
    비플라이(20판)
    이스트소프트(줌)
    다우존스
    드림위즈
    픽바(루미너스)
    관련기사 :
      SNS Image :
      매크로 :
      네이버
      서울Home
      SIS


      네이버
      서울Home
      SIS















      Mozilla/5.0 (Windows NT 10.0; Win64; x64) AppleWebKit/537.36 (KHTML, like Gecko) Chrome/86.0.4240.198 Whale/2.9.116.15 Safari/537.36
      WCMS 2.0 - Copyright(c) THE SEOUL SHINMUN. All rights reserved. Designed by Lim Cheon Taek, Cheong Ji Un, Lee Jae Young 2015
      글자 수 :
      NS_ID :
      기자명 :
      관련기사 :
      show :
      검색 :
      ...

      ...
      AMP :
      포털전송 :
      다음
      네이버(테스트)
      네이버
      인터웍스(광고)
      네이트
      언론재단
      온신협모바일
      비플라이
      비플라이(20판)
      이스트소프트(줌)
      다우존스
      드림위즈
      픽바(루미너스)
      관련기사 :
        SNS Image :
        매크로 :
        네이버
        서울Home
        SIS


        네이버
        서울Home
        SIS















        Mozilla/5.0 (Windows NT 10.0; Win64; x64) AppleWebKit/537.36 (KHTML, like Gecko) Chrome/86.0.4240.198 Whale/2.9.116.15 Safari/537.36
        WCMS 2.0 - Copyright(c) THE SEOUL SHINMUN. All rights reserved. Designed by Lim Cheon Taek, Cheong Ji Un, Lee Jae Young 2015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