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암호화폐 범죄를 쫓다

백신 1차접종 9만 2660명↑ 총 137만 9653명…인구 대비 2.65%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4-16 15:19 보건·의료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지난 2월 26일 시작한 뒤 49일 동안 전국민 가운데 2.65%가 1차 접종을 마쳤다고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추진단)이 16일 밝혔다.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연합뉴스

추진단에 따르면 전날 하루 백신 신규 접종자는 9만 2660명이었다. 누적으로는 137만 9653만명(국내 인구 5200만명 대비 2.65%)다. 누적 1차 접종자 중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맞은 사람이 97만 1984명이고, 화이자 백신을 맞은 사람은 40만 7669명이다. 2차 접종까지 마친 사람은 6만 571명이었다.

1분기(2∼3월) 접종 대상자 87만 3468명 중에서는 77만 2881명이 1차 접종을 해 88.5%의 접종률을 보였다. 1분기 대상자 가운데 2차 접종까지 끝낸 비율은 7.5%다. 2분기(4∼6월) 접종 대상자 419만 9106명 중에서는 14.5%인 60만 6772명이 1차 접종을 했다.

이 가운데 이달 1일 시작된 75세 이상 접종 대상자 349만 9506명 중에서는 28만 3142명(8.1%)이 백신을 맞았다. 같은 날부터 접종이 시작된 노인시설 입소자·종사자도 접종 대상자의 39.5%에 해당하는 6만 3629명이 1차 접종을 완료했다.

예방접종센터 기존에 71곳이었던게 전날부터 104곳이 늘어나 모두 175곳에서 접종을 실시하게 되면서 하루 접종 역량은 4만 2600명에서 10만 5000명으로 늘어나게 됐다.

백신 접종 뒤 이상반응이 의심된다며 보건당국에 신고한 사례는 이날 0시 기준 86건이었으며 이 가운데 사망 신고가 1건 있었다. 사망 신고자는 요양시설 입소자인 90대 여성으로, 지난 14일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맞았고 하루 뒤인 15일 숨졌다. 평소 지병(기저질환)이 있었으며, 접종과 사망 간의 인과성은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

중증 전신 알레르기 반응인 ‘아나필락시스’ 의심 신규 사례는 3건이었고, 중증 의심 신규 사례는 1건이었다. 나머지 81건은 예방접종 후 흔하게 나타날 수 있는 근육통, 두통, 발열, 오한, 메스꺼움 등 경증 사례였다.

이로써 지난 2월 26일 백신 접종 시작 이후 이상반응 의심 신고는 누적 1만 2013건이 됐다. 전체 접종자 대비 신고 비율은 0.83% 수준이다.

강국진 기자 betulo@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