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암호화폐 범죄를 쫓다

꽃샘추위 가니 다시 황사...주말까지 뿌연 하늘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4-15 16:23 과학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중국 내몽골과 몽골 고비사막에서 대규모 황사 발원
16일 전국 산발적 비...17일도 전국 돌풍, 천둥, 번개 동반 소나기

11일 오후 서울 여의도한강공원에서 시민들이 포근한 봄 날씨를 만끽하고 있다. 2021.4.11 뉴스1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11일 오후 서울 여의도한강공원에서 시민들이 포근한 봄 날씨를 만끽하고 있다. 2021.4.11 뉴스1

봄의 한 가운데인 4월 중순에 한파주의보가 발령될 정도로 아침에는 초겨울 같았던 이번 주 꽃샘추위는 따뜻한 남서풍으로 사라졌다. 그렇지만 중국과 몽골지역에서 광범위하게 발원한 황사가 금요일 오후부터 주말까지 한반도에 영향을 주겠다.

기상청은 “16일은 따뜻한 남서풍의 영향으로 아침 기온이 전날보다 3~4도 오르면서 평년과 비슷한 기온분포를 보이겠다”라고 15일 예보했다. 15일 낮부터 기온이 오르기 시작해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내려진 한파특보는 모두 해제됐다.

16일 금요일 아침 최저기온은 2~12도, 낮 최고기온은 14~20도 분포를 보이겠다. 지역별 아침 최저기온은 춘천 6도, 대구 7도, 대전 8도, 서울 9도, 광주 10도, 부산 11도, 제주 13도 등이다.

16일에는 평년기온을 회복한 날씨를 보이겠지만 북쪽을 지나는 기압골의 영향으로 전국 곳곳에 산발적으로 비가 내릴 것으로 기상청은 전망했다. 예상 강수량은 서울과 경기, 강원영서, 충남권, 충북북부, 전북지역 5~20㎜, 강원 영동, 경상권, 충북남부 5㎜ 내외로 전망됐다. 토요일인 17일에도 한반도 상층으로 영하 30도의 차가운 공기가 유입되면서 대기 상하층의 기온차로 인한 대기 불안정으로 중부지방, 경북북부, 전북동부에는 돌풍과 함께 천둥, 번개를 동반한 소나기가 오겠다.

한편 지난 14일 몽골 남부와 중국 내몽골 고비사막에서 대규모 황사가 발원했다. 기압골 후면 북서기류를 따라 황사가 한반도 상공을 통과하는 과정에서 그 일부가 낙하하면서 16일 오후부터 황사 영향을 받겠다. 이에 따라 16일 미세먼지 농도는 전국이 ‘나쁨’ 단계를 보이겠다. 황사의 영향은 주말까지 영향을 미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됐다.

유용하 기자 edmondy@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