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암호화폐 범죄를 쫓다

“서예지 합격? 사생활이라 확인 불가” 스페인大…‘학력 위조’ 논란 계속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4-15 04:16 유럽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콤플루텐세 대학교 측 밝혀

‘학력 위조’ 의혹 확산 “본인이 합격 인증해야”
서예지측 “대학 합격했으나 다니지는 않아”
콤플루텐세 대학, 스페인 최고 명문 국립대

온라인커뮤니티엔 서예지 前스태프 폭로글
“서예지, 같이 일하면서 정신병 걸리는 줄”
“욕 기본, 면전에 담배 뿜고 사람 취급 안해”
“‘입조심 해. 일 못하게 만들 수 있다’ 협박도”
‘학력 위조’ 논란 서예지…스페인大 “사생활이라 확인불가” 배우 서예지. 뉴스1

▲ ‘학력 위조’ 논란 서예지…스페인大 “사생활이라 확인불가”
배우 서예지. 뉴스1

배우 서예지의 소속사가 ‘합격은 했지만 다니지는 못했다’던 스페인 마드리드의 명문대학 콤플루텐세 대학교 측이 배우 서예지의 과거 합격 여부에 대해 “사생활이라 확인해줄 수 없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서예지 본인이 직접 대학 측에 합격 인증을 해야 ‘학력 위조’ 논란이 끝이 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콤플루텐세 대학교 관계자는 14일 “서예지의 합격 여부는 사생활이라 확인해주기 어렵다”면서 “우리는 원칙적으로 수험생이 합격했는지 알리지 않는다”고 말했다고 연합뉴스는 보도했다.

주스페인 한국 대사관 관계자도 “유학생 현황 정도는 파악하고 있으나 대학별 합격자 수치는 따로 자료를 수집하거나 알지 못한다”고 말했다.

서예지는 과거 국내에서 고등학교를 졸업하고 스페인에서 유학했으며 콤플루텐세 대학교에 합격했지만, 연예계 활동을 위해 입학하지는 않았다고 공식적으로 밝혔다.

그러나 과거 JTBC 예능 ‘아는 형님’에서는 스페인에서 대학교에 다녔다고 직접 말한 바 있어 학력 위조 의혹이 확산했다.

이에 서예지는 소속사 골드메달리스트를 통해 콤플루텐세 대학교에 합격한 것은 사실이라고 재차 강조했다. 학력 위조 의혹에 대해 소속사는 스페인 마드리드 소재 ‘마드리드 콤플루텐세 대학교’에 합격 통지를 받았으나 대학을 다니지는 못했다고 해명했다.

콤플루텐세 대학교는 스페인 수도 마드리드에 있는 스페인 최고 명문 국립대학으로 13세기에 세워져 유럽에서 가장 긴 역사를 가진 대학 가운데 하나로 전해진다. 외국인 입학 전형이 있지만, 내국인 전형보다 합격선이 절대 낮지 않고 단순한 어학연수 과정 학생을 뽑는 과정도 엄격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해 스페인에 연고가 없고 유학 기간이 그렇게 길지 않은 서예지가 콤플루텐세 대학교에 합격한 사실을 직접 인증할 필요가 있다는 여론이 높아진 상황이다. 서예지 측은 아직 이에 대해 추가로 입장은 내놓지 않았다.
배우 서예지 스태프 갑질 논란. 골드메달리스트 제공, 온라인커뮤니티 캡처

▲ 배우 서예지 스태프 갑질 논란. 골드메달리스트 제공, 온라인커뮤니티 캡처

“담배 심부름, 화장실 안 따라오면 쌍욕”
“본인 기사에 ‘예쁘다’ 댓글 강요 지겨워”


“서예지, ‘난 배우라 감정 일하니 다 맞춰라’”

이날 온라인커뮤니티에는 서예지로부터 갑질 피해를 당했다는 스태프의 폭로가 나왔다. 서예지는 그동안 동료배우 하차조종, 학교폭력, 학력위조 의혹 등의 논란을 겪어 왔다.

서예지와 함께 일했다고 주장한 네티즌은 한 온라인커뮤니티에 ‘배우 서예지 인성 폭로’라는 제목의 글을 올렸다.

게시물 작성자는 서예지에 대해 “일하면서 욕은 기본이고 담배 심부름까지 시켰다”면서 “작은 실수를 하면 면전에 담배연기를 뿜으면서 혼내고 화장실 갈 때 안 따라오면 쌍욕하면서 화내는 등 하녀 취급은 물론 사람 취급도 안했다. 개돼지 마냥 무시했다”고 주장했다.

그는 “자기는 배우라 감정으로 일하는 사람이기 때문에 저희한테 자기한테 다 맞춰줘야 한다는 말을 항상 입에 달고 살았다”며 칭찬 댓글과 팬카페 가입도 강요받았다고 말했다.

작성자는 “본인 기사 올라오면 예쁘다, 연기 잘한다 댓글을 달라고 하고 아이디를 외워서 ‘너네 왜 똑같은 말만 하냐, 다른 댓글도 쓰라’고 하는 댓글 알바가 진짜 지겨웠다”면서 “강제로 본인 팬카페 ‘예지예찬’ 가입도 시켰다. 자기애가 그렇게 강하면서 왜 주변 사람들은 사랑하지 못했나”라고 반문했다.
서예지 폭로글 원문. 온라인커뮤니티 캡처

▲ 서예지 폭로글 원문. 온라인커뮤니티 캡처

“일하다 살짝 부딪히기라도 하면
‘감히 배우 몸을 다치게 해? 너도 맞아’”


이어 “일하다 살짝 부딪히기라도 하면 ‘어디 감히 배우 몸을 다치게 하냐’며 ‘너도 한번 맞아보라’고 그랬다”며 울분을 토했다.

그는 “공기계라도 있었으면 (녹음을) 했을 텐데 연예인이 무슨 벼슬도 아니고 이 바닥은 정말 녹음이 필수라는 걸 느낀다”고 분통을 터뜨렸다.

특히 서예지가 자신에 대한 얘기를 다른 사람에게 함부로 하지 못하도록 협박했다고 전했다.

작성자는 서예지를 향해 “자기에 대한 안 좋은 소문 돌면 너네들인 줄 알고 ‘이 바닥 좁은 거 알지’라며 ‘입조심하라’, ‘일 못하게 만들 수 있다’고도 협박한 거 기억나느냐”면서 “당신이야말로 그런 인성으로 같이 일하는 사람들 괴롭히지 말고 이제 티비나 스크린에 그만 나오라”고 촉구했다.

작성자는 “너무 역겹다”면서 “이것조차 논란이라고 생각된다면 스태프들한테 했던 행동들도 논리 있게 하나하나 해명 부탁한다”고 직격했다.

그는 “서예지씨 당신과 일하며 저는 계속 이 바닥에서 일하고 싶어서 당신이 협박이 무서워 아무말 못 하고 당신으로 인해 언어폭력 정신적 피해를 받으면서 일한 지난 날들이 너무 후회스럽다”면서 “같이 일하는 동안 저 또한 정신병 걸리는 줄 알았다”고 폭로 배경을 밝혔다.

작성자는 서예지와 함께 일했다는 증거로 서예지가 출연한 방송 대본, 사인이 적힌 현장 자료를 찍어 올렸다.

한편 서예지의 소속사 골든메달리스트 측은 서예지와 한때 연인 사이로 알려진 배우 김정현의 드라마 하차 배경이 서예지의 지시 때문인 것으로 알려진 데 대해 “연인 간의 질투 섞인 대화들이며 하차와 무관하다”라고 일축했다.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확산된 학폭 의혹에 대해서도 “사실이 아니다”고 선을 그었다.
블랙 드레스 입은 배우 서예지 배우 서예지가 22일 오후 부산 해운대구 벡스코 오디토리움에서 열린 ‘2020 부일영화상 시상식’에 앞서 레드카펫을 밟고 있다. 이 행사는 무관중으로 진행됐다. 2020.10.22 뉴스1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블랙 드레스 입은 배우 서예지
배우 서예지가 22일 오후 부산 해운대구 벡스코 오디토리움에서 열린 ‘2020 부일영화상 시상식’에 앞서 레드카펫을 밟고 있다. 이 행사는 무관중으로 진행됐다. 2020.10.22 뉴스1

강주리 기자 jurik@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