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암호화폐 범죄를 쫓다

아시아 남성, 아시아 여성을 백인으로 오인해 보복 범죄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4-13 18:48 미국·중남미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미국 캘리포니아주 어바인 경찰, 마이클 상봉 리를 지난 8일 납치 및 성폭력 혐의로 체포

인종혐오 범죄 용의자 마이클 상봉 리. 출처:미국 캘리포니아 어바인 경찰

▲ 인종혐오 범죄 용의자 마이클 상봉 리. 출처:미국 캘리포니아 어바인 경찰

미국 캘리포니아주 어바인에서 아시안 남성이 지난주 아시안 여성을 납치해 성폭력을 시도한 혐의로 체포됐다. 이 남성이 여성을 납치하려 한 이유는 피해 여성이 백인이라고 오해했기 때문으로 알려져 충격을 주고 있다.

마이클 상봉 리(Sangbong Rhee·37)란 이름의 남성은 피해 여성이 지난 8일 오후 1시 30분쯤 자신의 차 안에 앉아있을 때 그녀를 범행 대상으로 점찍었다.

권총으로 무장한 용의자는 처음 피해 여성에게 만약 살고 싶다면 차 뒤쪽으로 옮기라고 명령했다고 경찰은 설명했다. 피해 여성은 용의자 리에게 자신의 지갑과 돈을 주겠다고 했으나, 리는 나중에 하라고 말했다.

리는 자동차 뒷자리의 조수석 문을 열고, 여성을 뒷자리로 밀었다. 그리고 성폭행을 시도했다고 경찰은 밝혔다.

피해 여성은 근처에 있던 사람에게 리가 무기를 가졌다며 큰 소리로 도움을 요청했고, 이에 용의자는 자신의 차로 달아났다.

보안카메라는 리의 자동차 번호판을 잡아냈고, 경찰은 용의자의 거주지에서 리를 범행 당일 저녁 체포할 수 있었다.

리는 오렌지 카운티 교도소에 납치 및 성폭력 시도 혐의로 수감 예정이며, 보석금은 100만 달러(약 11억원)다.

경찰 조사와 용의자의 진술을 종합하면, 경찰은 피해 여성이 백인이라고 생각해 범행 대상으로 점찍었다. 또 성폭행 시도는 아시아계 미국인을 대상으로 증가하고 있는 혐오 범죄에 대한 보복 성격이 있다고 경찰은 주장했다. 결과적으로 리는 스스로 혐오 범죄 가해자가 된 셈이다.

윤창수 기자 geo@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