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암호화폐 범죄를 쫓다

화웨이 “반도체 부족은 미국탓…한국 기업들과는 협력 늘릴 것”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4-13 18:20 기업·산업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기자간담회서 미국의 제재조치 비판한 화웨이

 쑨루위안 한국화웨이 최고경영자(CEO)가 13일 서울 광화문 포시즌스 호텔에서 진행된 기자간담회 도중 그동안 화웨이의 성과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한국화웨이 제공

▲  쑨루위안 한국화웨이 최고경영자(CEO)가 13일 서울 광화문 포시즌스 호텔에서 진행된 기자간담회 도중 그동안 화웨이의 성과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한국화웨이 제공

중국의 대표적인 정보기술(IT) 업체인 화웨이가 최근 전 세계적으로 심각한 반도체 수급난의 원인 제공자는 미국이라고 비판했다.

칼 송 화웨이 본사 글로벌 대외협력 및 커뮤니케이션 사장은 13일 서울 광화문 포시즌스 호텔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현재 전 세계에서 칩셋이 부족한 상황이 발생한 원인을 살펴보면 한 기업(화웨이)이 제재를 받고 연결된 협력사들이 연이어 영향을 받았기 때문”이라며 “칩셋 생산 가격 상승은 고객과 산업계에 큰 부담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미국의 제재가 취소되길 바란다”면서 “한국, 일본, 유럽 등 반도체 선진국들과의 글로벌 공급사슬을 다시 형성해 소비자에게 이런 부담을 전가하지 말아야 한다”고 말했다.

송 사장의 비판은 전날(12일) 중국 선전에서 열린 ‘화웨이 글로벌 애널리스트 서밋’에서 에릭 쉬 화웨이 순환 회장(화웨이는 3명의 이사가 6개월씩 회장을 맡음)이 “미국의 제재가 전 세계 주요

기업의 반도체 재고가 공황 상태에 빠지게 된 주된 이유”라고 지적한 것과 같은 맥락이다. 세계 5위 반도체 위탁생산 업체인 SMIC를 비롯한 중국 기업에 대한 미국의 제재 때문에 전 세계 기업들이 3~6개월치 반도체 사재기에 나섰다는 것이다.
 쑨루위안(가운데) 한국화웨이 최고경영자(CEO)가 13일 서울 광화문 포시즌스 호텔에서 진행된 기자간담회 도중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왼쪽부터 이준호 한국화웨이 최고기술책임자(CSO), 쑨루위안 CEO, 임연하 부사장. 칼 송 화웨이 본사 글로벌 대외협력 및 커뮤니케이션 사장도 오른쪽 모니터 화면을 통해 기자간담회에 참여했다.  한국화웨이 제공

▲  쑨루위안(가운데) 한국화웨이 최고경영자(CEO)가 13일 서울 광화문 포시즌스 호텔에서 진행된 기자간담회 도중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왼쪽부터 이준호 한국화웨이 최고기술책임자(CSO), 쑨루위안 CEO, 임연하 부사장. 칼 송 화웨이 본사 글로벌 대외협력 및 커뮤니케이션 사장도 오른쪽 모니터 화면을 통해 기자간담회에 참여했다.
 한국화웨이 제공

또한 지난해 12월 새로 부임한 쑨루위안(孫魯源) 한국화웨이 최고경영자(CEO)는 한국 기업들과 정부에 ‘러브콜’도 보냈다. 그는 “지난 5년간 화웨이가 한국에서 누적 구매한 액수는 370억 달러(약 40조원)에 달한다”면서 “한국의 통신사들과 5세대(5G) 이동통신 협력을 더 강화하고 싶다”고 말했다. 이어 “지난해 한국 정부는 한국판 뉴딜을 발표했다”면서 “화웨이는 더 많은 한국 파트너와 디지털 경쟁을 이끌어 나가겠다”고 했다.

한재희 기자 jh@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