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암호화폐 범죄를 쫓다

38도 날씨에 방치된 시신…옆에선 수백만명 ‘노마스크’ 축제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4-13 18:25 국제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12일 인도 하리드와르의 갠지스강변에서 진행된 쿰브멜라 축제.참가가 대부분은 노마스크 상태로 물에 들어가 축제를 즐겼다. EPA=연합뉴스

▲ 12일 인도 하리드와르의 갠지스강변에서 진행된 쿰브멜라 축제.참가가 대부분은 노마스크 상태로 물에 들어가 축제를 즐겼다. EPA=연합뉴스

인도, 하루 신규 확진 16만명
병원 건물 밖에 방치된 시신
부족한 병상과 중환자용 산소
화장되는 속도보다 빠르게 사망자 나와


인도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폭발적으로 늘어나면서 현지 의료 시설이 붕괴 직전까지 몰렸다. 이런 가운데 인도 북부 우타라칸드주 하리드와르 갠지스강변에서는 수백만 명이 ‘노마스크’ 상태로 힌두교 축제 ‘쿰브멜라’를 즐겨 우려를 자아냈다.

인도 현지 방송은 13일 중부 차티스가르주의 주도 라이푸르의 대형 국립병원인 빔 라오 암베드카르 메모리얼 병원의 실태를 고발했다.

이 병원에서는 코로나19 관련 사망자가 늘어나면서 수용 공간을 찾지 못한 시신이 제대로 관리되지 못했다. 병원 당국은 화장되는 속도보다 더 빠르게 사망자가 나오고 있어 난감한 상황이라고 호소했다.

인도 현지 기온은 이날 38도까지 올라갔지만, 환자 이송용 간이침대에 실린 시신들은 건물 밖 쓰레기장 옆에 그대로 방치됐다.

병원 바닥에 놓인 시신도 있었다. 시신 안치용 냉장 시설이나 영안실이 동난 상태에서 마땅한 보관소마저 찾지 못하자 병원 측이 이처럼 시신을 쌓아둔 것이다.

차티스가르에서는 하루 1만 3000∼4000명의 신규 확진자가 보고되고 있다.

차티스가르주뿐 아니라 인도 주요 도시 병원 상당수의 코로나19 환자용 병상은 이미 포화상태다. 각 병원은 중환자용 병상뿐 아니라 의료용 산소도 부족한 상황이다.

특히 하루 1만 1000명 안팎의 확진자가 쏟아져 나오는 수도 뉴델리의 경우 농축기 등 의료용 산소 관련 장비 수요가 더욱 폭증한 상태다.
12일 인도 하리드와르의 갠지스강변에서 진행된 쿰브멜라 축제.참가가 대부분은 노마스크 상태로 물에 들어가 축제를 즐겼다. AP=연합뉴스

▲ 12일 인도 하리드와르의 갠지스강변에서 진행된 쿰브멜라 축제.참가가 대부분은 노마스크 상태로 물에 들어가 축제를 즐겼다. AP=연합뉴스

인도 누적 확진자 수 1368만 9453명

2월 중순 1만명 아래로 떨어졌던 인도의 코로나19 일일 신규 확진자 수는 최근 무섭게 늘어나고 있다.

12일 16만 8912명(인도 보건부 기준)으로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으며, 13일에는 16만 1736명으로 집계됐다. 이날 누적 확진자 수는 1368만 9453명이다.

지난달 초 100명 아래로 떨어졌던 신규 사망자 수도 이날 879명으로 불어났다. 누적 사망자 수는 17만 1058명이다.

강에선 수백만명 ‘노마스크’ 축제

전문가들은 주민의 방역 태세가 급격하게 해이해진 게 최근 확산세의 주원인이라고 지적한다.

전날 북부 우타라칸드주 하리드와르 갠지스강변에서는 수백만 명이 ‘노마스크’ 상태로 힌두교 축제 ‘쿰브멜라’를 즐겼다. 쿰브멜라는 2∼3년 주기로 하리드와르, 프라야그라지 등 4곳을 돌며 개최된다.

힌두교 신자들은 쿰브멜라 축제 기간 강물에 몸을 담그면 죄가 사라지고 윤회의 굴레에서 벗어나기 쉬워진다고 믿기 때문에 코로나19 감염 우려에도 불구하고 물밀듯 몰려드는 상황이다.

김채현 기자 chkim@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