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암호화폐 범죄를 쫓다

“전 여친 폭행·감금”…고소당하자 납치까지 시도한 20대男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4-13 12:55 사회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신변 보호용 스마트워치 신고로 검거

전 여자친구의 집에 무단 침입해 폭행·감금한 일로 고소를 당하자 보복할 목적으로 여자친구를 납치하려 한 20대가 구속됐다.

강원 태백경찰서는 특정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상 보복 협박과 주거침입, 감금, 폭행 혐의로 A(29)씨를 구속해 검찰에 넘겼다고 13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달 18일 전 여자친구 B씨의 집에 무단 침입해 B씨를 때리고, 자신의 차량에 태워 충북지역 모텔에 나흘간 감금한 혐의를 받고 있다.

모텔에서 빠져나온 B씨는 경찰에 A씨를 고소하고 신변 보호를 요청했고, 이 사실을 알게 된 A씨는 같은달 29일 B씨 집 주변에 숨어서 납치를 시도했다.

B씨가 몸이 아파 병원으로 향하자 뒤를 쫓은 A씨는 진료를 받고 나오는 B씨를 납치하려 했다. 이에 B씨는 경찰로부터 받은 신변 보호용 스마트워치로 신고했으며, 납치 시도를 목격한 간호사도 경찰에 신고했다.

경찰은 곧장 A씨를 붙잡았으며, 지난달 31일 구속해 지난 6일 검찰에 기소의견으로 송치했다.

최선을 기자 csunell@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