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암호화폐 범죄를 쫓다

“고양이 죽여놓고 낄낄”…‘동물판 n번방’ 10대 참여[이슈픽]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4-13 10:38 사회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경찰, 채팅방 참여한 80여명 전수조사
동물 학대 사진 올린 20대男, 혐의 인정
시청·소지만으로는 처벌할 방법 없어


길고양이를 잔인하게 살해하거나 학대하는 영상을 공유한 ‘동물판 n번방’ 사건이 공분을 산 가운데 해당 단체채팅방 참여자 중 일부는 중고교생 등 10대 미성년자인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대화방 참여자 80여명의 신원을 특정하고 전수조사에 나섰다.

서울 성동경찰서는 지난달 초부터 ‘고어전문방’(고어방)이라는 이름의 카카오톡 오픈채팅방 참여자 80여명을 전수조사하고 있다고 13일 밝혔다.

경찰은 이들을 참고인 신분으로 소환해 고어방에서 어떤 대화를 했는지, 참여자들이 따로 유포한 동물 학대 사진이나 영상이 있는지 등을 확인했다.

앞서 경찰은 고어방에 동물 학대 사진을 올린 참여자의 신원을 먼저 특정했다. 20대 후반의 남성 이모씨는 엽총이나 화살로 개와 고양이, 너구리를 사냥하고 이를 단체채팅방에 올렸다.

경찰은 동물보호법 및 야생생물관리및보호에관한법률 위반 등의 혐의를 적용해 이씨를 소환 조사했고, 이씨는 혐의를 인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번 수사는 지난 1월 동물보호단체인 동물자유연대가 경찰에 고발장을 내면서 시작됐다. 동물자유연대에 따르면 고어방 참여자들은 동물포획법부터 살아 있는 동물 자르는 방법 등을 공유했다.

직접 동물을 살해하는 영상과 사진이 올라오면 “참새 쪼만해서 해부할 맛 나겠나”, “길고양이 죽이고 싶은데 어떻게 구해야 하나”, “죽일 만한 거 눈앞에 나타나면 좋겠다”, “두개골까지 으스러뜨리는 소리가 난다”는 식으로 참여자들은 호응했다.

경찰은 고어방 참여자 80여명에 초점을 맞춰 수사해왔지만 아직 이씨 외에 다른 참여자가 동물을 직접 학대한 증거는 드러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가엾은 생명 외면 말라” 강력 처벌 촉구

학대 사실이 외부로 알려지자 채팅방 참여자들은 내부 보안을 강화하려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동물학대 행위를 직접 한 것을 인증해야 참여할 수 있는 비밀방으로 전환했으며, 텔레그램으로 채팅방을 이전해 학대 행위를 이어 가겠다고 밝혔다. 성 착취물을 인증해야 입장할 수 있었던 텔레그램 ‘n번방’과 유사한 방식이다.

경찰은 전수조사를 마무리하는 대로 이씨를 검찰에 송치할 계획이다. 하지만 동물학대 영상 시청·소지에 관한 법 조항이 없어 이씨만 처벌받을 가능성이 큰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대해 강력한 처벌을 촉구하는 목소리가 나온다. 이들을 엄중하게 처벌해야 한다는 내용의 청와대 국민청원에는 27만명 이상이 동의했다. 청원인은 “이들은 울음소리가 싫다는 이유로 길고양이를 죽이고, 그걸 사진 찍어 자랑하며 낄낄대는 악마들”이라며 “가엾은 생명을 외면하지 말고 가해자를 제대로 처벌해달라”고 촉구했다.
최선을 기자 csunell@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