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암호화폐 범죄를 쫓다

WHO 사무총장 “코로나19 대유행, 끝나려면 멀었다”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4-13 00:13 국제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 WHO 사무총장.  AP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 WHO 사무총장.
AP 연합뉴스

세계보건기구(WHO)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유행이 끝나려면 아직 멀었다고 진단했다.

12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 WHO 사무총장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최근 전 세계적으로 코로나19 발병 및 사망률이 폭발적으로 증가하고 있다며 이같이 내다봤다.

테워드로스 총장은 “우리 또한 사회와 경제가 재개되고 여행과 무역이 다시 활성화되는 것을 보고싶다”면서도 “하지만 현자 여전히 많은 나라의 중환자실엔 환자들이 넘쳐나고, 사람들이 죽어가고 있다”고 우려했다.

이같은 발언은 최근 각국에서 확진자가 급증하는 추세를 보이면서 전 세계적으로 코로나19 재유행 조짐이 나타나고 있는 가운데 나왔다. WHO 집계에 따르면, 전세계 코로나19 감염률은 7주 연속 증가한 것으로 드러났다.

테워드로스 총장은 이를 언급하며 “어떤 사람들은 젊다면 코로나19에 걸리더라도 상관없다는 생각을 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며 시민들의 느슨해진 방역 의식을 비판하기도 했다.

다만 그는 지난 1~2월 전 세계적으로 신규 확진자와 사망자가 줄어들었다며 “이는 코로나19 대유행이 분명 끝날 수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강조했다.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