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암호화폐 범죄를 쫓다

신규 확진자 587명, 주말 영향에 600명 아래…확산세 지속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4-12 09:57 사회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지난 6일 대전 동구의 한 고등학교 학생들이 코로나19 전수조사를 받기 위해 선별검사소로 향하고 있다. 대전 뉴스1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지난 6일 대전 동구의 한 고등학교 학생들이 코로나19 전수조사를 받기 위해 선별검사소로 향하고 있다.
대전 뉴스1

지역 560명-해외 27명…누적 11만146명
사망자 2명 늘어 1770명
1주간 일평균 지역발생 600명 넘어
어제 2만 3251건 검사, 직전 평일의 절반


국내 코로나19 확산세가 지속하면서 12일 신규 확진자 수는 500명대 후반을 기록했다. 전날보다 소폭 감소하면서 지난 6일(477명) 이후 엿새 만에 600명 아래로 내려왔다. 그러나 이는 휴일 검사건수가 평일 대비 대폭 줄어든 데 따른 것으로, 확산세가 꺾인 것으로 보기는 어렵다.

정부는 현행 ‘사회적 거리두기’(수도권 2단계, 비수도권 1.5단계)를 내달 2일까지 3주 연장하는 동시에 수도권과 부산 등 2단계 지역의 유흥시설에 대해서는 영업금지 조치를 내렸다.

또 이날 오후 문재인 대통령 주재로 특별방역점검회의를 열어 방역 보완대책도 마련한다.

지역발생 560명 중 비수도권이 38.4%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는 이날 0시 기준으로 신규 확진자가 587명 늘어 누적 11만 146명이라고 밝혔다. 전날(614명)보다는 27명 줄었다.

이달 6일부터 이날까지 최근 1주일간 발생한 신규 확진자는 일별로 477명→668명→700명→671명→677명→614명→587명이다. 이 기간 400명대가 1번, 500명대가 1번, 600명대가 4번, 700명대가 1번이다.

최근 1주간 하루 평균 628명꼴로 확진자가 나온 가운데 거리두기 단계 조정의 핵심 지표인 일평균 지역발생 확진자는 607명으로, 다시 600명 선을 넘었다. 2.5단계(전국 400∼500명 이상 등) 기준을 웃도는 수준이다.

이날 신규 확진자의 감염경로를 보면 지역발생이 560명, 해외유입이 27명이다.

지역별로는 서울 160명, 경기 173명, 인천 12명 등 수도권이 345명으로 전체 지역발생의 61.6%를 차지했다.

비수도권은 부산 46명, 울산 31명, 전북 24명, 대전·충북 각 17명, 충남 16명, 대구·경북·경남 각 15명, 세종 5명, 광주·강원 각 4명, 전남·제주 각 3명으로 총 215명(38.4%)이다.
코로나19 ‘4차 유행’이 우려되는 가운데 11일 서울 중구 서울역 광장에 마련된 임시선별검사소에서 어린이가 코로나19 검사를 받고 있다. 2021. 4. 11 박윤슬 기자 seul@seoul.co.kr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코로나19 ‘4차 유행’이 우려되는 가운데 11일 서울 중구 서울역 광장에 마련된 임시선별검사소에서 어린이가 코로나19 검사를 받고 있다. 2021. 4. 11 박윤슬 기자 seul@seoul.co.kr

주요 발병 사례를 보면 학교·학원·실내체육시설·동호회 등 시설을 가리지 않고 신규 집단감염이 속출했다.

서울 양천구의 한 실내체육시설 관련 확진자는 총 11명이며, 경기 수원시 팔달구 초등학교에서도 10명이 양성 판정을 받았다. 경기 안양시 댄스동호회에서는 누적 확진자가 10명으로 늘었으며, 전북 전주시 고시학원에서도 6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부산 유흥주점 관련 확진자는 19명 더 늘어 누적 381명이 됐다.

위중증 환자 2명 줄어 총 103명

해외유입 확진자는 27명으로, 전날(20명)보다 7명 많다. 8명은 공항이나 항만 검역 과정에서 확인됐다. 나머지 19명은 경기·울산·충북(각 3명), 서울·강원·경남·충남(각 2명), 부산·대구(각 1명) 지역 거주지나 임시생활시설에서 자가격리하던 중 양성 판정을 받았다.

지역발생과 해외유입(검역 제외)을 합치면 서울 162명, 경기 176명, 인천 12명 등 수도권이 350명이다. 전국적으로는 17개 시도에서 모두 확진자가 나왔다.

이들의 유입 추정 국가를 보면 폴란드가 9명으로 가장 많고 이어 인도 4명, 인도네시아·필리핀 각 3명, 카메룬 2명, 방글라데시·이라크·카자흐스탄·파키스탄·불가리아·프랑스 각 1명이다. 확진자 가운데 내국인이 14명, 외국인이 13명이다.

사망자는 전날보다 2명 늘어 누적 1770명이 됐다. 국내 평균 치명률은 1.61%다.

위중증 환자는 총 103명으로, 전날보다 2명 줄었다. 이날까지 격리해제된 확진자는 695명 늘어 누적 10만 804명이고, 격리치료 중인 환자는 110명 줄어 총 7572명이다.

전날 하루 선별진료소를 통한 검사 건수는 2만 3251건으로, 직전일(2만 2902건)보다 349건 많다. 그러나 직전 평일이었던 10일(4만 7517건)보다는 2만 4266건 적다.

검사건수 대비 확진자를 계산한 양성률은 2.52%(2만 3251명 중 587명)로, 직전일 2.68%(2만 2902명 중 614명)보다 소폭 하락했다.

이날 0시 기준 누적 양성률은 1.35%(815만 2783명 중 11만 146명)다.

김채현 기자 chkim@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