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암호화폐 범죄를 쫓다

[리뷰]‘캔맥주’와는 차원이 다른 맛…199만원 가격은 여전히 ‘후덜덜’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4-11 18:07 IT·인터넷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LG 홈브루 ‘전지적체험시점’]

 LG전자의 수제 맥주 제조기인 ‘홈브루’로 흑맥주 양조에 돌입해 2주의 숙성 시간을 기다린 끝에 마침내 완성된 맥주가 나오고 있다. 한재희 기자 jh@seoul.co.kr

▲  LG전자의 수제 맥주 제조기인 ‘홈브루’로 흑맥주 양조에 돌입해 2주의 숙성 시간을 기다린 끝에 마침내 완성된 맥주가 나오고 있다.
한재희 기자 jh@seoul.co.kr

집에 수제 맥주 제조기인 ‘LG 홈브루’가 있다고 자랑하면 열에 아홉은 “신기하긴 하지만 그냥 맥주를 사 먹으면 안 되냐”는 반응이었다. LG전자는 이런 분위기를 잘 알면서도 지난해 새 제품을 내놨다. 2011년 처음 출시된 의류관리기인 ‘LG 스타일러’도 “세탁소에 맡기면 안 되냐”는 냉소를 딛고 출시 10년 만인 올해 누적판매 100만대를 넘기며 승승장구하고 있는데 홈브루도 스타일러처럼 되지 말라는 법이 없다는 것이다.

20여일간 사용해 본 홈브루는 간편하게 수제 맥주를 만들도록 하는 데 온 힘을 쏟았다는 인상을 받았다. 맥주를 마실 줄만 알았지 어떻게 만들어지는지는 전혀 모르는 이들도 집에서 손쉽게 따라할 수 있다. 기기 디스플레이에 나오는 안내에 따라서 제품 내부를 세정한 다음에 맥주 재료를 넣으면 된다. 수제 맥주는 깨끗한 환경에서 만들지 않으면 이상한 맛이 날 수 있는데 홈브루는 기기 물탱크의 물을 스스로 뜨겁게 데워서 내부를 세척하는 기능이 있다. 수제맥주 재료인 ‘효모 캡슐’ 1개와 ‘홉 오일 캡슐’ 2개, ‘맥즙 팩’ 1개를 LG전자의 애플리케이션인 ‘LG씽큐’에서 구매한 뒤 기기에 넣는 것도 간편하다. 맥주로 변하게 될 5ℓ의 물을 부은 뒤 숙성의 시간을 기다리면 된다.
LG전자 모델들이 수제 맥주 제조기인 ‘홈브루’를 소개하고 있다.  LG전자 제공

▲ LG전자 모델들이 수제 맥주 제조기인 ‘홈브루’를 소개하고 있다.
 LG전자 제공

홈브루가 제공하는 맥주는 페일에일, 인디아 페일에일, 흑맥주, 밀맥주, 필스너 5종류가 있는데 이번 리뷰에서 선택한 흑맥주는 약 2주간 기다리면 완성됐다. 기기는 물론 스마트폰에서도 만들어지는 과정을 확인할 수 있다.

호프집의 생맥주 기계처럼 홈브루의 손잡이를 잡아당겨 컵에 따른 흑맥주는 크림이 섞인 다크초콜릿 맛이 느껴졌다. 목넘김의 청량감이 캔맥주보다 좋았다. 알코올 도수는 5가지 맥주가 모두 5%로 맞춰져 있다. 제조 맥주는 10일 내 마셔야 맛이 좋다.

다만 기존 제품(399만원)보다 많이 낮아졌음에도 199만원이라는 가격은 여전히 만만치 않다. 기기의 높이가 48.8㎝, 가로 54.3㎝, 앞뒤폭 42.1㎝에 무게는 19㎏에 달하기에 공간도 필요하다. 무엇보다도 맥주 제조에 9~33일이 소요된다.

한재희 기자 jh@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