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암호화폐 범죄를 쫓다

일방적 패배 강을준 감독 “윌리엄스 제일 답답… 할 말이 없다”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4-10 17:50 농구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강을준 감독. KBL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강을준 감독. KBL 제공

강을준 고양 오리온 감독이 플레이오프 패배에 “할 말이 없다”고 평가했다.

오리온은 10일 고양체육관에서 열린 인천 전자랜드와의 플레이오프 1차전에서 1쿼터 초반을 제외하고는 단 한 번의 리드도 잡지 못하며 63-85로 패배했다. 이승현의 빈자리도 컸지만 코트에서 뒤는 선수들이 전체적으로 야투율이 저조했고 잦은 턴오버를 범했다.

이날 오리온은 야투율이 30%에 그쳤다. 턴오버는 12개나 나왔다. 리바운드가 40개로 같았던 전자랜드가 야투율 48% 턴오버 4개인 점과 가장 큰 차이였다.

3쿼터까지 야투율이 27%로 역대 플레이오프 최저 기록(2013년 3월 25일 서울 삼성의 28.8%)을 갈아치울 뻔했다. 그나마 4쿼터에 슛이 살아나면서 불명예는 면했다.

반면 전자랜드는 선수 전원이 득점에 성공하며 승리의 기쁨을 만끽했다. 조나단 모트리가 31점 17리바운드로 펄펄 날았고 이윤기도 처음 출전한 봄농구 무대에서 10점 4리바운드로 힘을 보탰다. 김낙현은 득점은 많이 만들어내지 못했지만 어시스트를 9개나 기록하며 코트를 조율했다.
패배 후 경기장을 빠져나가는 오리온 선수단. KBL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패배 후 경기장을 빠져나가는 오리온 선수단. KBL 제공

경기가 끝나고 강 감독은 “전자랜드는 똘똘 뭉쳐 팀워크로 하려고 했고 우리는 그게 준비가 안 되지 않은 것이 패인이 아닌가 싶다”면서 “야투율도 나빴고 외국인 선수도 밀렸다. 김낙현과 모트리의 투맨게임에도 밀렸다”고 평가했다.

전자랜드가 3쿼터 종료 6분 4초를 남기고 모트리가 덩크슛에 성공해 28점 차로 벌어지자 오리온은 허일영과 이대성, 데빈 윌리엄스를 벤치로 불러들였다. 외국인 선수마저 뺀 것에 대해 강 감독은 “그 당시에 필요가 없다고 생각해 뺐다”고 밝혔다.

1차전을 진 오리온의 앞날은 밝지 않다. 이승현의 공백은 여전하고 윌리엄스가 갑자기 팀에 보탬이 될 가능성도 낮다. 강 감독도 “윌리엄스가 전혀 사용할 수 없는 플레이를 하니 그게 제일 답답하다”면서 “공격이 안되면 수비라도 해줘야 하는데 수비를 못한다”고 혹평했다.

오리온으로서는 2차전을 반드시 잡아야 원정 부담을 조금이나마 덜 수 있다. 강 감독은 “2차전에 모든 걸 걸겠다”고 다짐하고 떠났다.

고양 류재민 기자 phoem@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