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암호화폐 범죄를 쫓다

증오범죄 판치는데 캘리포니아 차량의 이 번호판 괜찮은 걸까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4-10 12:12 미국·중남미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미국 캘리포니아주에 등록된 차량 번호판이다. ‘아시안 플루’를 비난하기 위해 이렇게 등록했다고 오해받기 쉽다. 도로를 달리다 찍힌 사진을 보면 이 번호판을 단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의 뒤쪽 창에는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 스티커가 붙어 있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이 임기 막판 “중국 바이러스”, “중국인 바이러스”, “중국인 플루”, 심지어 “쿵 플루”란 경멸의 뜻을 담아 표현했음은 두 말할 나위 없다. 세계보건기구(WHO)나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 모두 이런 식으로 특정 국가와 지명을 감염병에 붙이는 것에 반대해 왔음도 물론이다.

미국에서 아시아계 미국인을 향한 증오범죄는 나날이 늘어 지난해 3월 19일(이하 현지시간)부터 지난 2월 28일까지 거의 3800건이 신고됐다고 ‘아시아아메리칸태평양제도(AAPI) 증오를 멈춰라’는 집계했다.

지난주에 처음 소셜미디어에 올라왔는데 상당한 논란이 되고 있다고 인터넷매체 넥스트샤크가 9일 전했다. 캘리포니아주 차량국(DMV)은 문제의 번호판이 코로나19 팬데믹이 시작되기 훨씬 전인 2006년에 등록 승인돼 특별히 인종혐오적인 내용이 담겨 있지 않다는 취지로 해명했다고 AsAm 뉴스는 전했다. 하지만 유효기간이 지났는데도 계속 이 번호판이 사용되는 이유에 대해 DMV는 설명하지 못했다고 매체는 덧붙였다.

DMV 대변인은 “오길비 판례에 따라 우리는 이런 형태의 번호판을 취소시킬 권한을 갖고 있지 않다”고 밝혔다. 지난해 11월 미국 연방지방법원은 DMV가 수정헌법 1조를 근거로 “좋은 취향과 품위에 반한다”는 이유로 번호판을 사용하지 못하게 막을 권리가 없다고 판결했다.

AsAm 뉴스는 DMV가 다른 선택 수단이 있는지 찾고 있으며 추가되는 정보가 있으면 곧바로 알려주겠다고 밝혔다고 전했다. 지금으로선 차량 소유주가 어떤 제재를 받거나 하지 않는 것으로 이해된다. 한 인스타그램 이용자는 “이런 사람은 모르고 있을지 모른다. 하지만 이런 번호판은 증오를 퍼뜨린다. 증오가 커지면 아시아인을 향한 공격으로 연결된다”면서 “이런 정도는 괜찮다고 생각하는 누군가를 안다면 제발 얘기를 해봐라. 함께 맞서고, 귀기울이고 포용할 사람을 교육하는 일은 응원을 끌어낸다”고 말했다.

임병선 평화연구소 사무국장 bsnim@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