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암호화폐 범죄를 쫓다

라이프스타일 빌리지 ‘앨리웨이 인천’, 4월 오픈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4-09 15:49 부동산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라이프스타일 디벨로퍼 ‘네오밸류’가 만드는 사람 중심의 도시문화, 살기 좋은 동네를 광교신도시에 이어 인천에서 만나볼 수 있게 됐다.

네오밸류는 지난 1일 ‘앨리웨이 인천’을 오픈하고 순차적으로 매장 입점을 추진하는 등 본격적인 운영에 들어갔다고 9일 밝혔다.

인천광역시 미추홀구 도화동에 위치한 앨리웨이 인천은 ‘도심 속 나만의 테라스’를 콘셉트로, 활기찬 일상 경험, 다채로운 소비 경험, 편리한 문화 경험이 일상이 되고 각자의 방식으로 다양한 취향을 즐길 수 있는 라이프스타일 빌리지다. 네오밸류는 앨리웨이 인천에 쇼핑, 엔터테인먼트, 문화, 휴식, 맛집 등 지역주민들에게 필요한 콘텐츠를 더해, 편의 시설이 부족한 인천 도화 구도심에 활력을 불어넣고, 멀리 나가지 않아도 집 앞에서 풍요로운 경험과 동네 문화를 느낄 수 있는 공간으로 조성했다.

앨리웨이 인천은 지역밀착형 통합운영관리를 통해 오픈 1년만에 앨리웨이 광교를 광교신도시의 지역 명소로 만들며 화제를 모은 네오밸류가 직접 운영·관리한다. 네오밸류는 앨리웨이 광교에서의 운영 노하우를 바탕으로, 앨리웨이 인천 상가의 업종을 체계적으로 구성하고(MD), 자산관리·임대(PM)와 시설·안전·미화·주차(FM), 이벤트 등까지 아우르는 통합 관리를 통해 앨리웨이 인천을 인천 도화 지역민에게 사랑받는 로컬 라이프스타일 랜드마크로서 만들어나갈 방침이다.

앨리웨이 인천은 연면적 56,781.44㎡, 전용면적 20,973.16㎡ 규모로, 라이프동, 컬쳐동 총 2개의 블럭으로 들어섰다. 라이프동(5블럭)에는 ▲병원, 학원 등 생활에 편의를 제공하는 필수 서비스 존 ▲지역밀착형 MD로 이루어진 아웃도어 라이프스타일 존이, 컬쳐동(7블럭)에는 ▲영화관 등 온 가족이 함께 즐길 수 있는 패밀리 엔터테인먼트 존 ▲SPA 패션브랜드와 트렌디한 카페가 어우러지는 영&트렌디 존 ▲키즈카페 등 아이와 엄마가 함께 시간을 보내기에 적합한 라이프스타일&키즈 존 ▲다양한 캐주얼 레스토랑과 카페가 어우러진 식음 존이 구성되어 있으며, 인천 도화지구에 필요한 다채로운 브랜드를 만나볼 수 있다. 오는 5월에는 컬쳐동에 인천 도화지구 내 유일한 영화관인 CGV가 들어서 지역의 문화생활 수요를 흡수할 것으로 기대된다.

특히 앨리웨이 인천의 가장 큰 강점은 고객과 상가 모두가 만족할 수 있는 차별화된 상권활성화 시스템이다. 네오밸류는 전체 상가의 70%를 보유하고 일반 분양분을 최소화해(30%) 지연주민들이 필요로 하는 앵커 테넌트를 유치할 계획이다. 더욱이 분양분에 대해서도 마스터리스 통합 운영 관리를 통해 상가 활성화를 위한 노력을 펼쳐나갈 예정이다.

또한 앨리웨이 인천은 인천 도화지구 내 중심상권에 위치하는 것은 물론 반경 600m 내에 1,897세대 규모의 인천 더샵 스카이타워 주상복합지 등 약 5,500가구의 대규모 주거타운이 조성되어 있어 탄탄한 고정수요를 갖춘 입지적 장점을 바탕으로 상권활성화에 나선다. 인근으로는 주안국가산단 및 인천일반산단 등 대규모 산업배후 단지와 행정타운, 제물포스마트타운, 인천정부지방합동청사 등 6개 이상의 정부기관, 그리고 청운대 제2캠퍼스와 초·중·고 등 17개 이상의 교육기관이 위치해 있어 주변 상근 인구, 학생, 교직원 등 다양한 수요층을 흡수해 지역 상권활성화에 도움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특화 설계 또한 주목할 만한다. 네오밸류는 롯폰기힐스, 긴자식스 등 도시재생을 통해 지역 랜드마크를 건설해온 일본 글로벌 기업 ‘모리빌딩도시기획’과 함께 앨리웨이 인천 시설 설계를 진행했다. 지역 특성에 최적화된 라이프스타일 센터 조성을 위해 저층부 대면상가와 인도어 쇼핑몰이 결합된 광장형으로 조성했으며, 앨리웨이 인천 중심부에는 광장과 녹지 공원을 조성해 어린 자녀와 함께 방문하는 가족단위 고객은 물론 모든 연령층의 고객이 쾌적하고 여유로운 쇼핑과 여가생활, 휴식이 가능하도록 했다.

네오밸류는 앨리웨이 광교에서처럼 앨리웨이 인천에도 방문객들에게 특별한 일상 속 예술적 경험을 제공하기 위해 다양한 에술 작품을 선보인다. 앨리웨이 인천에는 일상 속 예술의 가치를 추구하는 네오밸류의 철학에 공감한 에디강, 임지빈 등의 한국 팝아티스트와 가구작가 함도하의 작품을 만나볼 수 있다. 이달 말에는 앨리웨이 광교에서만 만나볼 수 있었던 세계적인 모던 아트 작가 ‘카우스’의 대형 예술품 ‘클린 슬레이트(Clean Slate)가 앨리웨이 인천 중앙 광장으로 잠시 자리를 옮겨 지역민들을 반갑게 맞이할 예정이다.

앨리웨이 인천 김신희 운영실장은 “네오밸류는 앨리웨이 광교를 사람들이 자연스레 모이고 교감할 수 있는 수원∙광교 지역의 거점이자 지역민들의 취향을 반영한 쇼핑센터 이상의 풍요로운 문화를 즐길 수 있는 라이프스타일 센터로 완성시켰던 것처럼, 앨리웨이 인천 또한 문화, 쇼핑 등 지역에 필요한 콘텐츠를 풍요롭게 더해 지역에 활기를 불어 넣고 지역 주민들이 자부심을 느낄 수 있는 공간으로 조성하고자 했다”며 “앞으로도 사람이 다시 모이고, 멀리 나가지 않아도 집 앞에서 ‘사람이 중심이 되는 활기찬 동네와 도시 문화’를 만들어나가는 데 집중할 것”이라고 전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