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암호화폐 범죄를 쫓다

입씨름으로 포문… 프로농구 왕좌의 게임이 시작됐다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4-09 01:49 농구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프로농구 6강 플레이오프를 앞두고 8일 서울 강남 리베라호텔에서 열린 미디어데이에 참석한 선수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장재석(울산 현대모비스), 이재도(안양 KGC), 허일영(고양 오리온), 송교창(전주 KCC), 허훈(부산 kt), 김낙현(인천 전자랜드). 뉴스1

▲ 프로농구 6강 플레이오프를 앞두고 8일 서울 강남 리베라호텔에서 열린 미디어데이에 참석한 선수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장재석(울산 현대모비스), 이재도(안양 KGC), 허일영(고양 오리온), 송교창(전주 KCC), 허훈(부산 kt), 김낙현(인천 전자랜드).
뉴스1

오는 10일부터 열리는 프로농구 6강 플레이오프를 앞두고 정규리그 최우수선수(MVP) 송교창(25·전주 KCC)이 “통합우승 원해”라는 말로 화려한 대관식을 예고했다. 2위 울산 현대모비스 장재석(30)은 우승하면 모기업 할인을 통해 자동차를 싸게 살 수 있다는 점에 착안해 “자동차 바꾸자”라고 말하며 우승에 대한 열망을 드러냈다.

한국농구연맹(KBL)이 8일 서울 강남 리베라호텔에서 개최한 2020~21프로농구 플레이오프 미디어데이 행사에 참가한 6개 구단 감독과 선수가 필승 의지를 불태웠다.

KCC를 정규리그 1위에 올려놓은 전창진(58) 감독은 “모처럼 플레이오프를 치르는 거라 강양택 코치와 이정현에게 도움을 많이 받으려 한다”고 몸을 낮추면서도 “전자랜드와 오리온이 꼭 5차전까지 해서 올라왔으면 좋겠다”고 소망했다.

선수들도 개성 있는 출사표로 판을 키웠다. 이재도(30·안양 KGC)는 “세 번째 별 따러”라는 말로 팀의 세 번째 우승에 대한 도전 의지를 밝혔다. “승리했을 때 영웅이 나타나”라는 말로 대표되는 강을준(56) 고양 오리온 감독의 명언에 맞춰 허일영(36)은 “영웅은 다 같이”를 출사표로 던졌고 김낙현(26·인천 전자랜드)은 오리온에서 이승현(29)이 부상으로 이탈한 점을 저격해 “이빨 빠진 고양”이라며 도발했다.

같은 가드 포지션으로 매치업 상대가 된 허훈(26·kt)과 이재도는 더 적극적이었다. 이재도가 “허훈이 정규리그에서 우리를 상대로 모든 기록이 높게 나왔는데 플레이오프 때는 반 정도로 줄이겠다”고 선전포고하자 허훈은 “KGC전에 이를 갈고 있다. 재도 형 파울을 두 배로 늘려서 빨리 벤치로 보내겠다”고 응수했다.

이번 플레이오프는 주축 선수의 부상회복 여부, 교체 외국인 선수의 적응문제 등 각 구단이 가진 취약점을 얼마나 메우느냐가 관건이 될 전망이다. 오리온 vs 전자랜드, KGC vs kt의 승자가 각각 KCC와 현대모비스와 맞붙고 이 경기에서 승리하는 팀이 챔피언 자리를 놓고 다툰다.

류재민 기자 phoem@seoul.co.kr
2021-04-09 26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