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25만원짜리 운동화를 830만원에…불매운동 틈타 中브랜드 폭리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4-05 13:31 국제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중국의 한 쇼핑몰에서 정가 1499위안(약 25만 7000원)인 리닝 브랜드 운동화가 4만 8889 위안(약 838만 2000원)에 올라와 있는 장면.  홍성신문 캡처

▲ 중국의 한 쇼핑몰에서 정가 1499위안(약 25만 7000원)인 리닝 브랜드 운동화가 4만 8889 위안(약 838만 2000원)에 올라와 있는 장면.
홍성신문 캡처

투기꾼들이 中브랜드 운동화 매점매석
“10만 위안어치 사들여 차 1대값 벌어”


세계 유수의 패션 브랜드들이 중국 신장 위구르자치구에서 강제노역을 통해 생산되는 면화를 쓰지 않겠다고 선언했다가 불매운동 역풍을 맞은 가운데, 일부 중국 상인들이 애국주의 분위기를 틈타 중국 브랜드의 인기 운동화를 매점매석해 폭리를 취한 것으로 드러났다.

5일 인민일보와 중국증권보 등에 따르면 일부 신발 중개상들은 리닝·안타 등 중국 운동화 브랜드 상점들을 돌며 인기 모델을 사이즈와 색상별로 모두 싹 쓸어간 뒤 온라인 쇼핑몰을 통해 비싸게 되팔았다.

특히 한 쇼핑몰에서는 1499위안(약 25만 7000원)인 리닝의 인기 모델 판매가격을 4만 8889위안(약 838만 2000원)으로 약 31배 올려 폭리를 취한 것으로 전해졌다.

안타의 정가 499위안(약 8만 5000원)짜리 모델은 약 8배 높은 4599위안(약 78만 8000원)에 팔았는데, 이 가격에도 신발을 산 사람이 9000명에 육박한 것으로 전해졌다.

운동화를 매점매석한 상인들은 신발을 사갈 때 신용카드로 결제한 뒤 기한 내에 팔리지 않으면 환불하는 식으로 재고를 처리하기도 했다.
중국의 나이키 ‘신장 위구르 탄압’ 반대 기업에 대한 불매운동이 일기 이전, 한 행인이 나이키 로고가 새겨진 종이가방을 들고 나이키 광고판 앞을 지나는 모습.  AFP 연합뉴스

▲ 중국의 나이키
‘신장 위구르 탄압’ 반대 기업에 대한 불매운동이 일기 이전, 한 행인이 나이키 로고가 새겨진 종이가방을 들고 나이키 광고판 앞을 지나는 모습.
AFP 연합뉴스

한 상인은 “동업자 한 명은 10만 위안(약 1714만 6000원)어치 제품을 한 번에 사들인 뒤 되팔아 차 한 대 값을 벌었다”고 전했다.

최근 중국과 서방 국가들이 신장 위구르족 인권 탄압 문제를 둘러싸고 상호 제재를 발표한 가운데, 나이키와 아디다스, H&M 등 유명 패션 브랜드들은 신장의 강제노동에 우려를 표하고 신장 지역에서 생산된 면화를 구입하지 않겠다고 선언했다.

이에 중국인들이 이들 브랜드에 대해 대대적인 불매운동에 나섰고, 중국 출신 한류 스타를 비롯해 여러 유명인들이 신장의 면화 생산을 지지한다고 밝혔다.

인민일보는 “많은 네티즌의 중국산 브랜드 지지는 매우 정상적”이라면서 “하지만 일부 신발 투기꾼들이 이 틈을 타 사업 기회를 포착하고 풍파를 일으켰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애국심 있는 네티즌들이 열정을 가지고 중국 브랜드를 지지하다가 바가지를 썼다”면서 “감독관리부서가 단호히 나서 이번 신발 투기열을 식혀야 한다”고 촉구했다.

신진호 기자 sayho@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