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시카고서 길가던 60대 아시안 머리맞자 딸 “혐오범죄 멈추라”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3-30 19:32 미국·중남미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피해자의 딸, 침묵하는 부모 세대와 달리 크게 소리쳐서 인종혐오 범죄 중단시켜야 한다고 주장

인종혐오 범죄 피해를 입은 콩씨와 그의 딸. 오른쪽은 피해자가 직접 찍은 가해자 사진.

▲ 인종혐오 범죄 피해를 입은 콩씨와 그의 딸. 오른쪽은 피해자가 직접 찍은 가해자 사진.

미국 시카고에서 인종혐오 범죄 피해를 입은 아버지를 대신해 딸인 아시안 여성이 더 이상 침묵해서는 안 된다고 호소했다.

카일리 콩은 지난 20일 60살의 아버지가 길을 걷다가 뒤에서 오는 남성으로부터 머리를 얻어맞았다고 밝혔다. 순간 얼어붙은 콩의 아버지는 가해자가 자신보다 앞서 걸어가는 것을 보고 휴대전화를 꺼내 뒷모습을 사진으로 찍었다. 하지만 사진은 오직 실루엣만 찍혔을 정도로 흐리다.

피해자가 돌아선 순간 다른 남성이 야구배트를 들고 서 있는 것이 보였다. 콩의 아버지는 “911에 전화하겠다”고 소리치자 두 남성은 서로를 잠깐 쳐다본 뒤 걸어가 버렸다고 한다.

피해자의 딸은 자신의 네일 살롱 인스타그램 계정을 이용해 “아버지가 첫번째 피해자가 아닐 것”이라며 “아시안 부모나 베트남 부모들은 이런 일이 생기면 대부분 침묵을 지키지만 우리 세대는 그렇게 해서는 안된다”고 주장했다.

콩의 아버지는 머리를 때린 첫번째 가해자가 검은색 옷을 입었다는 것 외에 다른 것은 기억하지 못했으며, 야구 배트를 들고 있던 두번째 가해자는 아시안이 아니었다고 설명했다. 두명 모두 콩의 아버지보다 훨씬 키가 큰 건장한 체격이었다.

콩의 아버지는 영어가 부족해 경찰에 신고하는 것을 포기했으며, 보험이 없어 경제적 부담이 될까봐 병원에도 가지 않았다.

콩은 아버지의 범죄 피해가 일어난지 반나절 뒤에서야 911에 전화했지만 응답자가 없는 다른 번호로 연결되어 결국 온라인으로 범죄 피해를 작성했다.

하지만 다음날 그녀의 피해 보고서는 구타 대신 단순 모욕으로 분류된 것을 알게됐는데 폭행 신고는 반드시 경찰의 진술이 있어야만 성립한다는 것을 몰랐던 것이다.

콩은 NBC 시카고와의 인터뷰에서 “우리는 크게 소리쳐서 인종혐오 범죄를 막아야 한다”면서 “가해자는 단 한 마디의 말도 하지 않았지만 아버지는 의도된 혐오범죄를 당했다”고 강조했다. 이어 아무 것도 하지 않고 단지 길을 걸어가고 있었는데 폭행을 당했다는 것은 인종혐오 범죄라고 덧붙였다. 그는 아버지의 범죄 피해 신고를 다시 할 예정이다.

윤창수 기자 geo@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