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뉴욕서 또 증오범죄?...흑인 무차별 폭행에 쓰러진 아시아인 여성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3-30 17:43 국제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사진=뉴욕포스트 캡처

▲ 사진=뉴욕포스트 캡처

미국 뉴욕의 지하철에서 흑인 남성이 아시아인 남성을 폭행해 기절시킨 사건이 발생한 데 이어 뉴욕 한복판에서 흑인 남성이 아시아인 여성을 마구 짓밟는 영상이 공개됐다.

29일(현지시간) 뉴욕경찰(NYPD) 증오범죄 전담팀과 뉴욕포스트에 따르면, 이날 오전 11시 40분쯤 뉴욕 맨해튼 미드타운의 한 건물 앞에서 커다란 체구의 흑인 남성이 마주 보며 걸어오던 65세 아시아 여성을 이유 없이 갑자기 강하게 걷어찼다.

흑인 남성의 폭행에 여성은 바로 바닥으로 쓰러졌다. 마스크도 끼지 않은 흑인 남성은 오른발로 넘어진 여성의 머리를 다시 세 차례나 강하게 내리찍었다.

이후 흑인 남성은 여성이 쓰러져 움직이지 못하는 상태가 되자 주변을 살피고는 가던 길을 갔다. 여성은 일어나려고 안간힘을 썼으나 비틀거리다 뒤로 넘어졌다.

흑인은 여성에게 욕설을 내뱉으며 “넌 이곳에 있으면 안 된다”고 소리친 것으로 전해졌다.

건물 안쪽에는 보안요원으로 추정되는 남성 두 명과 행인 등 3명이 있었지만, 아무도 흑인 남성의 폭행을 말리지 않았다.

현재 여성은 인근 병원으로 옮겨져 안정을 취하고 있으며, 경찰은 아직 흑인 남성을 추적 중이다.

경찰은 폭행 장면이 촬영된 폐쇄회로(CC)TV 영상을 공개하고 소셜미디어 네트워크(SNS) 등을 통해 흑인 폭행범을 공개 수배했다.
사진=트위터 캡처

▲ 사진=트위터 캡처

앞서 이날 오전에는 미국 뉴욕 지하철에서 흑인 남성이 아시아 남성을 마구잡이로 폭행해 기절시키는 영상이 공개돼 충격을 안겼다.

이날 트위터에 공개된 영상에 따르면, 지하철 안에서 건장한 체격의 흑인 남성과 좀 더 작은 체구의 배낭을 멘 아시아 남성이 싸우는 모습이 담겼다.

둘의 싸움은 이내 흑인 남성의 일방적인 폭행으로 이어졌다. 아시아 남성은 저항하지 못하고 방어만 했으며, 흑인은 계속해서 상대의 머리를 향해 무차별적으로 주먹을 날렸다.

흑인은 이어 아시아 남성이 더는 싸우지 못하는 상황이 됐는데도 뒤에서 목을 졸라 기절시키고는 바닥으로 밀어 쓰러뜨렸다. 이후 흑인은 주위를 둘러보며 지하철을 내렸다.

무차별 폭행이 이뤄질 때 지하철의 다른 일부 탑승객이 그만하라는 말을 했을 뿐, 아무도 직접 나서서 말리지 않았다. 일부 승객은 환호 섞인 목소리를 내기도 했다.

영상을 올린 누리꾼은 뉴욕 맨해튼 방향 J노선 코지우스코스트리트역에서 사건이 벌어졌다고 설명했지만, 사건이 벌어진 시간은 알려지지 않았다.
美 애틀랜타서 ‘아시아 혐오’ 연쇄 총격… 한국계 여성 4명 숨져 한국 교민들이 많은 미국 조지아주 애틀랜타의 마사지 업소 3곳에서 연쇄 총격이 발생해 한국계 여성 4명 등 8명이 숨진 16일(현지시간) 경찰이 2차 범행 현장인 애틀랜타 북부 ‘골드마사지 스파’ 주변에 폴리스라인을 설치하고 탐문 수사를 벌이고 있다. 용의자인 21세 백인 남성은 5시쯤 1차 범행 뒤 47분여 만에 이곳에서 한국계 3명을 살해했다. 이후 길 건너 ‘아로마세러피 스파’에서 한국계 1명이 피살됐다. 경찰은 오후 8시 30분쯤 용의자를 체포, 아시아계를 노린 혐오 범죄인지 추궁했다. 한국 외교부는 주애틀랜타총영사관 영사를 현장에 급파했다고 밝혔다. 애틀랜타 EPA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美 애틀랜타서 ‘아시아 혐오’ 연쇄 총격… 한국계 여성 4명 숨져
한국 교민들이 많은 미국 조지아주 애틀랜타의 마사지 업소 3곳에서 연쇄 총격이 발생해 한국계 여성 4명 등 8명이 숨진 16일(현지시간) 경찰이 2차 범행 현장인 애틀랜타 북부 ‘골드마사지 스파’ 주변에 폴리스라인을 설치하고 탐문 수사를 벌이고 있다. 용의자인 21세 백인 남성은 5시쯤 1차 범행 뒤 47분여 만에 이곳에서 한국계 3명을 살해했다. 이후 길 건너 ‘아로마세러피 스파’에서 한국계 1명이 피살됐다. 경찰은 오후 8시 30분쯤 용의자를 체포, 아시아계를 노린 혐오 범죄인지 추궁했다. 한국 외교부는 주애틀랜타총영사관 영사를 현장에 급파했다고 밝혔다.
애틀랜타 EPA 연합뉴스

미국에서는 최근 아시아인에 대한 증오범죄가 늘어나고 있다.

경찰에 따르면, 코로나19 대유행 이후 아시아계 미국인에 대한 증오범죄는 13배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아시아계 증오범죄를 우려하는 목소리는 지난 16일 한인 4명 등 아시아인 6명이 숨진 애틀랜타 총격사건 이후 더 커지며 시위와 집회로 발전했다.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