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35년만의 완결편...안치환, 4·3 추모곡 ‘잠들지 않는 남도‘ 발표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3-30 17:04 음악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미발표 2절까지 녹음…“민족의 자랑스럽고 아픈 역사로 기억되길”

가수 안치환. 서울신문 DB

▲ 가수 안치환. 서울신문 DB

시대와 공감하는 노래를 발표해 온 가수 안치환이 제주4·3의 아픔을 그린 곡 ‘잠들지 않는 남도’를 35년 만에 ‘완결편’으로 발표한다.

소속사 A&L엔터테인먼트는 다음 달 1일 정오 안치환의 디지털 싱글 ‘잠들지 않는 남도’가 발매된다고 30일 밝혔다.

안치환이 1987년 작사·작곡한 ‘잠들지 않는 남도’는 제주4·3을 상징하는 대표적 노래로 관련 행사에서 추모곡으로 널리 불려왔다. 최근에는 국가 추념식에서도 불리고 있다.

이번 음반은 재편곡과 함께 지금까지 발표된 적 없는 2절까지 녹음한 완결편으로 발표된다. 안치환은 “앞으로도 4·3이 민족의 자랑스럽고 아픈 역사로 기억되고 기려지기를 바라는 마음으로 완결편을 내놓는다”고 밝혔다.

그는 과거에 시인 이산하의 시집 ‘한라산’을 읽으며 제주 4·3를 알아갔다고 회고했다. “한 선배가 내게 오월대동제 공연주제곡을 만들라며 책을 한 권 내밀었다. 제주 4·3를대한 노래극 주제곡을 만들라는 명령이었다”면서 “낯선 주제와 내용이었으나 광주오월만큼이나 충격적인 역사였다”고 기억했다.

그는 “2절까지의 노래였으나 당시에는 1절만 공연에 쓰였고 악보로 입으로 노래는 퍼졌다”며 “‘잠들지 않는 남도’는 여러 버전이 있지만 4·3을 기리는 분들이 좋아하는 버전으로 재편곡하고 2절까지 녹음해 약 35년 만에 완성본을 들려드릴 수 있어 기쁘다”고 소감을 전했다.

김지예 기자 jiye@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